효성重, 린데그룹과 대규모 액화수소 공장 설립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수소 선두기업 위상 확고히 다질 것"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효성그룹이 글로벌 가스 전문 화학기업 린데그룹과 대규모 액화수소 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효성중공업은 5일 독일 린데그룹과 액화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합작법인(JV)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액화수소 판매법인인 효성하이드로젠과 생산법인인 린데하이드로젠 등 2개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린데하이드로젠은 2023년 초까지 효성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공장 부지에 연간 생산량 1만3000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효성그룹은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지을 계획"이라며 "이달 초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액화수소 1만3000톤은 10만대의 자동차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라며 "13만톤의 배기가스를 절감하는 친환경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효성하이드로젠은 완공 시점에 맞춰 전국 120여 곳에 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생산 제품의 공급을 담당할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수소에너지의 생산부터 유통, 판매 시스템을 모두 구축했다"며 "수소분야 선두 주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은 "한국 정부가 수소 전기차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액화수소는 사용 범위가 광범위해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