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음료마저' 롯데칠성, 영업익 1000억 하회
주류 적자 지속에 음료부문 실적 하향 '이중고'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5일 15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지난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실적을 뒷받침하던 음료부문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가운데 주류부문도 적자를 이어간 탓이다. 


롯데칠성은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972억원으로 전년대비 9.7% 감소했다고 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1% 줄어든 2조258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업별로 음료부문 매출은 1조5523억원으로 전년보다 5.6% 줄었고 영업이익은 26.6% 감소한 1232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 가정시장용 음료 판매량은 늘었지만 유흥시장에 납품하는 제품 공급이 크게 줄어든 여파다. 특히 탄산수와 에너지음료를 제외한 음료부문 전카테고리의 매출이 감소해 향후 성장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주류부문은 매출이 전년대비 12.9% 줄어든 6097억원에 그쳤지만 2019년 589억원에 달한 영업손실규모는 지난해 260억원으로 축소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흥시장용 주류시장이 무너지면서 판매비와 관리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봤고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많은 가정용 시장에서 선방한 결과다.


주류부문 실적 가운데 맥주 매출이 오랜만에 반등했다는 점도 고무적인 상황으로 꼽힌다. 롯데칠성의 맥주 매출은 2010년대 중반 출시한 '피츠'가 기존 '클라우드'와 시너지를 발현하지 못하면서 줄곧 하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지난해는 신제품 '클라우드 생 드리프트'가 더해지면서 맥주사업 매출이 전년대비 4% 늘어난 81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롯데칠성의 순손실은 123억원으로 전년(순손실 1440억원)대비 적자폭이 크게 축소됐다. 주류부문에 대한 손상차손이 일부 희석된 영향이다. 롯데칠성은 2019년 말 주류부문에 1500억원 가량의 손상차손을 인식했는데, 지난해는 해당 금액이 500억원대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손상차손은 회사가 보유 중인 유·무형자산의 가치가 장부가보다 떨어졌을 때 이를 재무제표와 손익계산서상에 반영하는 것을 말한다. 기업은 보유 유형자산 등으로 향후 창출할 수 있는 현금흐름이 악화될 징후를 발견하면 해당 자산에 대해 손상검사를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기업은 자산을 통한 미래 현금흐름(사용가치)과 해당 자산의 매각가치 등을 고려해 '장부가격'을 '회수가능 가격'으로 수정하고 두 가격 간의 차액을 손상차손으로 인식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