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램시마SC 국내 판매 개시
국내 의료진 대상 온라인 론칭 심포지엄 개최…램시마SC 효능효과 등 발표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셀트리온제약은 램시마SC(피하주사제형, 성분명: 인플릭시맙) 관련 심포지엄 개최를 시작으로 국내 판매에 본격 돌입한다고 8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류마티스 관절염(RA)과 염증성 장질환(IBD) 등 적응증별 주제를 나눠 순차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달 6일 1차로 RA적응증 심포지엄이 온라인으로 개최됐으며 IBD적응증 심포지엄은 이달 26일 예정돼 있다.


앞서 개최된 RA적응증 심포지엄에서는 ▲램시마SC 류마티스 관절염 적응증 임상 3상 결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램시마SC의 포지셔닝과 타 피하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대비 램시마SC의 개선된 효능효과 및 안전성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이번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참여한 벨기에 루벤 대학의 르네 웨스토븐(Rene Westhovens) 교수는 "임상 결과에서도 알 수 있듯이, 램시마SC는 안전성과 효능, 면역원성에서 IV(정맥주사) 제형과 차이가 없음이 입증된 만큼 의료진과 환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새로운 치료제로 관심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램시마SC는 TNF-α 억제제(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정맥주사 제형인 램시마를 피하주사 제형으로 변경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인플릭시맙 치료제다. 램시마SC의 개발사인 셀트리온은 국내 출시를 위해 지난해 2월 RA 치료제로 적응증 승인을 받았으며 8월 IBD 적응증을 추가 확보했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램시마SC 국내 론칭을 계기로 치료제 선택의 폭이 넓어진 만큼, 셀트리온제약은 의료진과 환자들의 램시마SC 치료 환경 편의성과 접근성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램시마SC가 국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강자로 입지를 굳힐 수 있도록 의료전문가 심포지엄 개최, 임상데이터 중심의 마케팅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