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또다시 불거진 소액주주 갈등
비대위, '지분율 최대 30%' 확보해 대표 해임 추진…위임장 발송 독려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8일 16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헬릭스미스(옛 바이로메드)와 소액주주들간의 갈등이 또 다시 불거지는 모양새다. 소액주주들은 헬릭스미스가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자 또다시 소통을 거부하고 문을 닫았다고 반발하고 있다.


8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헬릭스미스 소액주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최근 '지분율 30% 이상 확보'를 목표로 위임장 발송을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이들은 위임장 발송을 독려해 임시 주주총회을 열고 김선영 대표 해임 안건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비대위는 지난해 헬릭스미스의 갑작스런 유상증자 발표와 김 대표의 유증 불참 소식에 소액주주들의 의지를 관철시키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다. 그러나 '관리종목 추락 우려'에 대한 양측의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화해모드가 조성됐다. 코스닥시장 상장규정에 따르면 최근 3사업연도 중 2사업연도에서 연결기준 자기자본의 50%를 초과하는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손실(이하 법차손)이 있는 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헬릭스미스는 2019년 법차손은 1082억원으로 자본총계 약 1990억원의 약 54.3% 수준이기 때문에 지난해 법차손이 자기자본의 50%를 넘을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었다. 결국 소액주주들의 적극적인 유상증자 참여 속에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12월 1613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헬릭스미스와 소액주주들간의 갈등은 유상증자 이후부터 다시 불거졌다. 헬릭스미스 소액주주들이 모여있는 한 카페에서는 "유상증자 이후로 회사가 주주들과 거의 소통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원장은 "최근 회사와 통화 해보시면 아시겠지만 통화가 거의 안된다"며 "주주와의 소통을 바라지 않는 것 같다. 주주들 유상증자 대금으로 월급을 받는 직원들이 주주들의 전화를 거부한다"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위임장 발송을 독려해 지분율을 최대 30%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30%까지 모으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20% 이상 확보해야 김 대표 해임 등의 안건이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비대위는 전망했다. 현재 비대위가 확보한 지분율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말 기준으로 8% 이상의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원장은 "주주들이 만약 20%가 안되는 위임장만 준다면 주주들이 비대위 편을 들어주지 않는 것"이라며 "마지노선인 20%가 되지 않으면 비대위도 해산하고 생업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만약 20% 이상 위임장이 모이면 전략적 투자자가 들어올 가능성이 높다"며 "전략적 투자자들은 위임장 수에 관심이 많다. 그래서 위임장이 20%가 넘게 되면 전략적 투자자 확보를 성사시켜 보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헬릭스미스, 우여곡절 끝에 유증 성공

1613억원 규모, 오는 29일까지 납입…관리종목 위기 탈피 가능

헬릭스미스 주주, 회사 살리기 "유증 적극 참여"

'비대위' 참여 주주 1000여명, '유증 120% 참여' 의사 확인

증권신고서에 '무지개' 그리는 헬릭스미스

유증 발표 뒤 7번 수정…"납입일 연기는 없을 것"

헬릭스미스, 관리종목 지정 위기 피해

3분기 법차손 668억, 자기자본 대비 48% 그쳐

뒤늦은 소통 헬릭스미스 "관리종목 피하도록 최선"

구체적 대안없는 원론적인 약속 수준 그쳐…"엔젠시스 LO는 계속 논의"

헬릭스미스 비대위, 주주명부 요청 거부에 '금감원 고발'

"명백한 상법 위반" 비대위 개인주주 위임장 발송 독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이사, 사내이사 사임

최고기술책임자로 임상 연구 총력

'주주 행동주의'에 삐걱되는 K-바이오

대표이사 사퇴 및 전문경영인 영입 요구…주주행동주의 강화

헬릭스미스 "뉴로마이언, 4월 청산 절차 돌입"

"법인카드 무제한 아냐...법적 조치 검토" 입장 밝혀

김선영 대표 "목표 미달 시 주식 전량 회사에 출연"

22년 10월31일까지 임상 성공 및 주식가치 10만원 목표

헬릭스미스 주총, 8시간이나 걸린 이유는?

비대위, 위임장 3900여장 제출…"개인투자자 힘 보여주고 싶었다"

'헬릭스미스 대표 해임' 임시주총 초읽기

비대위 지분 33% 확보…김선영 대표에 '백기투항' 제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