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첫 신용등급 AA- 취득
금융조달 비용 최적화 발판…올해 영업익 8300억 목표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DL이앤씨(구 대림산업)가 기업 분할 이후 첫 신용등급으로 'AA-', 안정적 전망 등급을 취득했다. 이는 건설업계 최상위권이다. 높은 재무안정성과 성장성이 평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9일 DL이앤씨에 대해 업계 최상위권의 시장지위와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사업 안정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우수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현 수준의 재무안정성을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다. 신규법인임에도 분할 전 대림산업과 동일한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DL 사옥. 출처=DL이앤씨.


올해 1월 지주사 체제로 출범한 DL은 건설과 석유화학, 에너지 등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각 분야별로 성장전략을 마련하고 신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DL이앤씨는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아크로, e편한세상 등 프리미엄 브랜드 파워를 발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확보하면서 금융조달 비용도 최적화한 상황이다. 건설산업과 디지털 기술 접목으로 생산성을 혁신한다는 구상이다.


DL이앤씨는 분할 전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10조2650억원, 영업이익 1조1781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건설사업은 7413억원의 별도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의 영업이익 달성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주택사업은 업계 최고의 이익률을 나타내며 수익성 확보의 원천으로 작용했다. DL이앤씨는 올해 매출액 7조8000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 신규수주 11조5000억원을 경영목표로 설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DL, 2년 연속 영업익 1조 돌파

건설부문 영업익 7413억…전년比 2.3%↑

대림산업, DL로 사명 변경

정체성 강화 차원 새 CI도 공개…디벨로퍼 도약 시동

DL이앤씨, 서초 신동아 재건축 지연 '고심'

수주 3년 경과, 지지부진…공사비 산정 두고 조합과 갈등 불가피

신영증권 "올해 DL이앤씨 매출 반등할 것"

주력 관급수주가 실적 견인…복합기업 할인요인도 제거

DL이앤씨, 상반기 2400억 회사채 만기 도래

4월 전 조달 검토 중…지주사 DL도 800억 발행 계획

DL이앤씨, 3대 신평사서 AA- 등급 취득

구 대림산업과 동일 수준…디벨로퍼 사업 추진 위한 금융조달조건 최적화

DL이앤씨, 디벨로퍼 전략 새 판 짜기

2023년까지 주택 수주 30% 디벨로퍼로 추진…ESG·신사업 발굴도 박차

제주시에 DL이앤씨 아파트 200가구 들어온다

옛 대한항공 사택 부지에 위치…엠디엠플러스가 시행

DL이앤씨, 지배주주 몫 15% 주주 환원

2023년까지 중기 주주환원책 발표…현금배당·자사주 매입 병행 등 다양화

DL이앤씨, ESG 강화 트렌드 맞춰 친환경 신사업 모색

수소에너지·이산화탄소 포집 사업 주목…수처리 디벨로퍼 사업도 눈독

DL이앤씨, 출범 후 러시아서 첫 해외 수주

3271억 규모 수소첨가분해공장 건설…유럽·일본 업체들과 어깨 나란히

DL, 유증 실시…DL이앤씨 자회사 편입

4월 중 DL이앤씨 주식 공개매수…총 1267만주 신주 발행

DL이앤씨, 1H 영업익 4288억…목표치 15.9%↑

당기순익 2903억·매출액 3조6219억, 영업이익률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