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소2' 개발자 김택진 "게임 본연 재미 담았다"
'MMO 액션의 정점' 자신…엔씨소프트 첫 콘솔게임 기록 가능성도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9일 14시 3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가 1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작 '블레이드앤소울2(이하 블소2)'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게임 본연의 재미를 전달하겠단 야심찬 각오를 다졌다. 


김 대표는 9일 열린 '블소2' 온라인 쇼케이스에 깜짝 등장해 기획 의도를 직접 설명했다. 자리에 선 김 대표는 자신을 회사의 대표가 아닌 '블소2' 개발에 참여한 한 사람으로 이 자리에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회사 내에서 대표이사(CEO)와 함께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CCO) 직책도 함께 맡고 있다. 


김 대표는 "사실 블소2는 블소M에서 시작한 프로젝트였다"면서 게임에 얽힌 뒷이야기로 운을 뗐다. 그는 "불가능하리라 생각했던 기술적 한계를 도중에 깨트리는데 성공하면서 '블소M'을 후속작이 아닌 완전한 새로운 지식재산권(IP)으로 만드는 것으로 전략을 수정했고, 그것이 바로 오늘 소개하게 된 '블소2'"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내에서 게임명 뒤에 붙는 넘버링 'M'과 '2'는 큰 차이를 지닌다. 넘버링 'M'을 사용하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원작 PC온라인게임을 모바일 환경으로 옮겨온 타이틀이라면, '2'는 전작의 스토리를 이어받긴 하지만 전혀 새로운 라인의 신규 게임을 일컫는다. '블소M'이 '블소2'로 새로운 이름을 받는 과정엔 그만큼 새로운 콘텐츠와 기술들이 대거 담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김 대표는 "블소2는 이용자들이 잃어버렸던 게임 본연의 재미를 다시 느끼고, 또 게임 내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스스로 찾을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하는 데 집중했다"며 "특히 액션에 있어선 다중접속(MMO) 장르의 정점을 찍는 걸 목표로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블소2는 전작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인 '경공'이 더욱 발전했다. 질주나 하늘을 날아다니는 것이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게임플레이로 연결되게 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 목표 중 하나였다. 블소2에서는 경공을 활용해 적의 공격을 피하거나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MMO 환경 아래 적의 행동을 보고 그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자유로운 액션과 자신이 원하는 순간에 액션을 연속해서 엮어낼 수 있는 플레이도 가능해졌다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하늘, 절벽 등 눈에 보이는 모든 지형, 지물을 활용한 전투도 가능하다.


특히 블소2는 엔씨소프트의 첫 콘솔게임으로 이름을 올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재 회사 내에선 블소2 외에도 또 다른 대형 신작 '프로젝트TL'을 PC온라인과 콘솔버전으로 개발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와 관련 "블소2는 MMO 환경에서 수많은 플레이어가 PC온라인, 모바일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콘솔과 같은 크로스플랫폼을 통해 작동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블소2는 엔씨소프트의 PC·모바일 크로스플레이 플랫폼 '퍼플'을 통해 2분기 출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