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연매출·분기실적 '사상 최대' 기록
작년 매출 2110억·영업익 782억...전년比 각각 3.2%·14.9%↑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휴젤이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연간 실적 및 분기 실적 모두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휴젤은 2020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110억원, 영업이익 782억원, 당기순이익 552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액은 사상 첫 2000억원을 돌파한 지난 2019년 대비 3.2% 증가,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대비 3.8%P 상승한 37.1%를 기록했다.


분기 실적은 더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한 67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0.4%, 101%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회사 측은 사상 최대 연 매출 및 분기 매출 달성의 주요 동력으로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HA필러의 매출 증가를 꼽았다. 4분기 보툴리눔 톡신의 국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1% 급증하며 367억원의 매출고를 올렸다. HA필러는 국내외 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 흐름을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19.7% 높은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두 품목의 4분기 해외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약진이 두드러졌다. 보툴리눔 톡신의 4분기 해외 매출 성장은 아시아 시장이 견인했다. 지난해 품목허가를 획득한 중국 시장에서 매출이 발생하며 아시아의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1.3% 급증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4분기 보툴리눔 톡신의 해외 매출은 같은 기간 33.1% 상승 곡선을 그렸다. HA필러의 경우 아시아를 비롯해 영국, 폴란드, 불가리아 등 유럽 시장의 매출이 점진적으로 확대되며 지난 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했다.


국내 시장에서의 성과도 고무적이다. HA필러와 보툴리눔 톡신의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5% 늘었다. HA필러는 다양한 제품군과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기반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1% 상승하면서 2019년 이래 2년 연속 국내 시장 1위를 기록했다. 보툴리눔 톡신 역시 5년 연속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수성했다.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다.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의 매출 확대를 기반으로 지난해 대비 올해 매출 25%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보툴리눔 톡신의 경우 지난 4일 레티보 중국 온라인 론칭회를 시작으로 현지 시장 유통이 본격화되는 만큼, 론칭 첫 해 최소 1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해 휴젤은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의 안정적인 매출 성장을 기반으로 연 매출 및 분기 매출 최대치를 경신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 역시 보툴리눔 톡신의 유럽 허가, 미국 BLA 제출 등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한 주요 일정들을 계획한 만큼 글로벌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