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人
"웁살라시큐리티, 자금세탁방지 사업 확장 계획"
패트릭김 대표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자산 보안 및 규제 시장 성장 기대"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9일 16시 1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패트릭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이 3월 시행을 앞두면서 수혜를 본 기업이 있다. 고객확인(KYC)과 자금세탁방지(AML) 등 금융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레그테크(RegTech)' 기업이다. 레그테크는 규제를 뜻하는 '레귤레이션(regulation)'과 기술을 의미하는 '테크놀리지(technology)'를 합한 말이다. 오는 3월 특금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와 커스터디, 지갑서비스 업체 등의 가상자산 사업자는 의무적으로 KYC·AML 시스템을 갖춰야 하기 때문에 레그테크 기업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밖에 없다. 


국내 블록체인 보안·AML 전문 레그테크 기업 중 눈길을 끄는 곳은 웁살라시큐리티다. 2018년 설립된 웁살라시큐리티는 지난해 한국 사회를 들썩이게 했던 'N번방'과 '웰컴투비디오' 등 사회적 공분을 산 범죄에 대해 가상자산 추적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주목받았다. 


웁살라시큐리티는 현재까지 싱가포르 본사를 중심으로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비롯해 아세안 지역 및 국내 사법기관, 거래소, 지갑회사, 결제사업 업체,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서비스)기업 및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또한 최근에는 가상자산 관련 범죄에도 사업 범위를 넓혔다. 지난해 말 부설기관으로 가상자산 피해대응 센터(CIRC)를 설립해 가상자산 범죄 관련 고객지원서비스(CS)를 지원하고 있다.



패트릭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사진)가 이처럼 AML과 가상자산 관련 범죄에 집중하는 까닭은 본인이 2016년 발생한 이더리움 지갑 해킹 사건의 피해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팔로알토네트워크(Palo Alto Networks) 및 포티넷(Fortinet)등 주요 보안 기업에서 10여년간 네트워크 보안 및 시스템 아키텍쳐로 활동했던 김 대표는 당시 직접 해킹사건의 공격벡터를 조사했다. 김 대표는 "조사하면서 가상자산 보안문제에 대한 인식을 크게 재고하는 계기가 됐다. 하지만 보안 시스템 향상에 대한 업계의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제시되지 않아 직접 웁살라시큐리티를 설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설립 후 지난 3년간 블록체인 업계에서 AML 전문기업으로 유명세를 탄 만큼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비즈니스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올해 국내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자산 보안, 보호 및 규제 시장이 좀더 명확하게 부상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정식 라이선스를 통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려고 하는 기업 및 기관들의 수요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 금융시장과 달리 가상자산 레그테크의 컴플라이언스는 컴퓨터 기술 능력, 특히 '사이버 보안'에 대한 기술역량이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웁살라시큐리티는 전세계 주요 보안기업 출신의 전문가들이 모여 시작한 회사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가상자산 보안 분야를 기술적, 사업적으로 고도화시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현재 블록체인 업계에서 특금법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바로잡았다. 그는 "가상자산 사업자에게 기존 금융권과 같은 이상거래탐지(FDS) 및 강력한 AML을 의무사항으로 부과한다는 내용은 대부분 이해하고 있지만, 가장 핵심은 '의심스러운 특정 금융 거래'를 지체 없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보고하는 점인데 이 부분의 중요성을 놓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라며 "단순히 다양한 자금세탁방지 기능을 구축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의심거래를 발견하면 그 즉시 합당한 근거를 제시해 FIU에 보고하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특금법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FIU 보고를 위해서는 ▲자금세탁 및 범죄 등에 사용된 이력이 있는 지갑인지 가상자산 지갑에 대한 블랙리스트 DB를 갖추어 위험지갑을 1차적으로 판별 ▲블랙리스트 DB에 없는 지갑이라 할지라도 지갑의 특정 패턴을 통해 의심거래를 추출할 수 있는 FDS 구축 ▲만약 고객창구 등을 통해 의심거래인 것을 사후에 확인하게 되었다면, 추출한 의심거래의 흐름을 즉시 추적해 어느 거래소 지갑으로 흘러갔는지 특정하는 KYT(Know Your Transaction) 솔루션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얻은 자료를 확보한 후에는 FIU에 의심거래를 보고할 수 있는 양식의 보고서(STR)을 작성해 5년간 기록, 보존하여야 한다.


웁살라시큐리티는 AML구축뿐만 STR 작성을 위한 보고서 양식을 제공하고 있다. 김 대표는 "다년간의 실제 가상자산 범죄사례를 분석하고 피해 추적 리포트(사법기관 증적자료 준용된 자료)를 작성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악의적 활동과의 관련성(스캠/멀웨어/다크웹 등) ▲범죄활동과의 거래(도박/포르노/범죄조직) ▲자금세탁 등 의심스러운 거래(이상 거래 패턴)에 대한 다양한 지표를 확보했으며 STR 양식도 제공하고 있다"라며 "특금법 개정안 시행령 공포 후 STR 표준 보고서 양식에 의심 거래 기준이 수정/변경된다 하더라도 그에 맞게 A/S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삼성 블록체인 월렛, 가상자산판 '더치트' 될까

웁살라시큐리티 API 연동해 '블랙리스트 월렛' 감지...이용자가 직접 신고 가능

3대 가상자산거래소, AML 구축 '완료'

"특금법 시행령 제정 후 즉각 트래블룰 대응 가능"

웁살라시큐리티, 두카토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구축

서비스 보안강화 파트너십 체결

삼성전자-웁살라시큐리티, 가상자산 피해 공동 대응

삼성 월렛서비스 이용 중 범죄 발생 시, 지갑 주소 추적·자금 추적 보고서 제공

델리오, 웁살라시큐리티 AML 솔루션 도입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 확장 위해 특금법 대비

옥텟월렛, 웁살라시큐리티 AML 적용

의심거래 추적 기능으로 특금법 대비 나서

삼성 블록체인 월렛, 보안 서비스 국가 확대

웁살라시큐리티 AML 통합 보안 서비스 적용 17개국 추가

패트릭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 "가상자산 범죄 악용 시 추적 가능"

블록체인에 거래 기록 남아..."수사에 일반인 참여하는 크라우드소싱 방안 고려해야"

가상자산 제도권 진입에 '레그테크' 기업 뜬다

미국 체이널리시스 부상...국내는 웁살라시큐리티·아르고스 주목

금융위, 이르면 17일 '가상자산 신고 매뉴얼' 배포

내달 25일 특금법 시행...구체적인 양식·절차 발표

"해치랩스, 블록체인 업계 '페이팔' 목표"

문건기 대표 "지갑·수탁보안 서비스, 결제까지 확장 목표"

금감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매뉴얼 배포

3월 25일부터 신고 접수, 기존 사업자는 9월 24일까지

가상자산 거래소 명줄 쥔 은행…국회 노력 '물거품'

자금세탁 평가 위험 기준 전무…FIU "은행 판단 존중해야"

대주주 심사 등 가상자산 사업자 요건 강화

FATF, 회사 정관·이사회 구성 등 지배구조 정보 보유 의무화…정부, 미비점 보완

웁살라시큐리티, 가상자산피해관제 'MCIS' 출시

가상자산에 종합 보안관제 서비스 도입

웁살라시큐리티, 코인엔코인 AML솔루션 공급

거래소 가상자산 위협데이터베이스(TRDB) 구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