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작년 영업익 2947억…전년比 79.1%↑
시장변동성 탄력 대응…올해 내실경영 지속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동국제강이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에도 불구하고 이익 개선에 성공했다.


동국제강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5조2062억원, 영업이익 2947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잠정 공시했다. 2019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8%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79.1% 대폭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673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이후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동국제강 측은 "지난해 불확실한 경기에도 불구하고 열연과 냉연으로 구성된 사업구조를 기반으로 시장 변동성에 탄력적으로 대응한 부분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자료=동국제강)


동국제강은 봉형강부문의 경우 전기로 제강의 장점을 극대화해 효율적인 감산정책으로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냉연부문은 상반기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부진했던 수요가 하반기 회복되며 '펜트업(Pent-up) 효과'를 톡톡히 봤다. '펜트업 효과'는 억눌렸던 수요가 급속도로 살아나는 현상을 말한다.


동국제강은 올해도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으로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컬러강판 신규라인(S1) 등 투자활동도 이어가며 원가경쟁력과 시장지배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