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자산매입 프로그램 자문 회계법인 뽑는다
자산 및 기업 평가부터 투자회수 계획도 수립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1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pixabay


[팍스넷뉴스 심두보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가 구조개선기업이 보유한 자산 인수와 재매각 업무를 위해 회계법인 선정에 나섰다.


11일 캠코의 입찰공고에 따르면 캠코는 인수 대상 자산의 적정가치와 대상 기업의 경영정상화 가능성을 평가할 용역기관 선정에 나섰다. 이 용역에 입찰하기 위해선 3개의 회계법인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한다. 단 적어도 컨소시엄 중 한 곳은 한국공인회계사 200명 미만으로 구성된 회계법인이어야 하며, 한 개의 회계법인이 복수의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는 없다. 캠코는 다음달 19일까지 제안서를 접수받을 계획이다.


캠코의 기업자산인수처는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과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자의 지원대상은 주로 중소·중견기업이다. 캠코는 이들 자산을 매입한 뒤 재임대(S&LB) 방식으로 기업을 지원한다. 후자의 지원대상은 주로 대기업이다. 매입 후 재임대하거나 보유(B&H) 방식으로 기업에게 유동성을 공급한다. 



선정된 회계법인 컨소시엄은 자산인수 시 대상 자산의 현황을 조사하고 시장환경을 분석한 뒤 적정 자산가치를 도출해내는 역할을 맡는다. 캠코가 추가로 요청할 경우 투자회수 계획(Exit Plan)과 관련된 보고서도 작성해야 한다. 더불어 자산을 매각하는 기업의 재무에 대한 분석도 진행한다. 


기업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산 담보로 한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 경영정상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대출은행은 담보대출의 부실화에 미리 대비할 수 있다.


부동산 자산에 대한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캠코는 올해 그 범위를 동산으로 넓혔다. 캠코는 지난 1월 22일 '동산 담보물 직접 매입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다만 매각이나 임대가 곤란한 의료기기나 건설기계 등은 자산 대상에서 제외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