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배당성향은 균일가?
20% 미만이었던 JB금융도 당국 권고안 상한에 맞춰···국책은행 배당 '주시'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1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JB금융지주는 지난 8일 2020년 실적을 발표하면서 배당성향을 20%로 결정했다. 전년대비 24.7% 상승했다.


예년에 배당성향 20%를 넘겼던 금융지주들이 금융감독당국의 권고치의 상한인 20%를 맞췄으나, 당초 미달이었던 JB금융마저 배당성향을 20%로 결정하자 당국의 권고안이 사실상 기준치가 되는 분위기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 총액의 비율이다.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피해 기업과 개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서는 금융회사들이 높은 자본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며 올 상반기까지 배당성향 20% 이하를 유지하라고 권고했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금융지주들이 배당성향을 예년보다 낮췄다.


KB금융지주는 전년보다 무려 6%포인트나 낮추며 권고치 상한인 20%를 맞췄다. 전년에 25.78%의 배당성향을 보였던 하나금융지주도 20%로 결정했다.


지방은행계 지주사도 마찬가지다. BNK금융지주도 전년보다 0.9%포인트 낮춘 20%로 배당성향을 발표했다. 전년 21.2%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던 DGB금융은 19.9%로 거의 권고치 상한에서 결정했다.


아직 배당을 결정하지 못한 신한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도 20%를 맞출 가능성이 크다. 신한금융과 우리금융의 전년도 배당성향은 각각 25.97%, 27%였다.


NH농협금융지주도 배당제한 권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NH농협금융의 배당금은 농협중앙회를 통해 조합원인 농민에게 흘러간다. 배당성향을 줄일 경우 농민에게 돌아갈 금액이 줄어들게 된다. 이러한 논란에도 순이익 증가가 예상되는 NH농협금융은 배당성향을 20%로 줄여야 할 상황이다. 전년 배당성향은 28.1%에 달했다.


사실상 금융감독당국의 권고치 상한이 올해 금융지주의 배당성향으로 굳어진 셈이다.


유일하게 전년대비 배당성향을 높인 JB금융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워낙 배당성향이 낮아서 올해 올리려고 했었다"며 "당국의 권고치도 나와서 내부 스트레스테스트를 거쳐 20%로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시장에서는 정책금융기관을 주목하고 있다. 금융위는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은 권고대상에서 제외했다. 만약 정책금융기관이 20%를 넘는 고배당 정책을 유지할 경우 다른 금융지주의 주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수 있다. 이미 금융감독당국이 배당을 강제하고 있다는 비판이 비등한 상황이다.


특히 전년에 무려 28.02%(일반주주는 32.5%)의 배당성향을 보였던 IBK기업은행의 고민이 크다. 최대주주인 기획재정부의 재정 상황이 여의치 않아 무조건 배당성향을 낮출 수도 없다. 그렇다고 고배당을 유지하면 형평성 문제가 야기된다. 최근 몇 년간 실시했던 것처럼 정부와 일반주주의 차등배당을 할 수도 있으나 역시 얼마큼의 배당성향을 가져갈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BNK금융, 비은행 기여도 사상 첫 20% 돌파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소폭 감소···배당성향 20% 결정

'올해 최대 배당' JB금융, 다음 목표 내부등급법 승인

주당배당금 374원으로 전년比 24.7%↑···배당 지속 확대 위해 내부등급법 승인 추진

배당줄인 하나금융, 주주 '달래기' 집중

"주주가치 제고가 최우선"…투자자 반발 우려해 '수차례' 강조

신한금융, '라임 사태'로 리딩 지위도 잃어

라임 사태 관련 손실 2675억 인식···KB금융에 3년만에 '리딩금융' 빼앗겨

삼성생명·화재, 배당자제 권고에 '절묘한 줄타기'

배당성향 줄이되 배당규모는 평년 수준 유지

KB금융, 배당성향 20% 결정 '권고치 상한'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45조로 전년대비 4.3% 증가

보험-카드사, 엇갈린 '배당성향'

보험는 '줄이고' 카드는 '늘리고…금감원, 자제 권고

하나금융, 김정태 포함 차기 회장 숏리스트 확정

회추위 "조직 안정 꾀하기 위한 후보들 선정"

금감원 "코로나 금융지원 종료시 '절벽효과' 우려"

대응책으로 원리금 상환유예 연장 검토···부실기업 선제적 구조조정도 추진

그룹에 '효자'된 농협생명·손보

그룹 전체 순익의 6%까지 확대···체질개선에 따른 '질적 성장' 자평

김한정 의원, 금융지주 회장 연임 관행에 '경고'

금융위에 지배구조 관련 제도 개선 촉구

KB금융, 영구채 7년 콜옵션 시장 개척

BIS비율 개선 및 운영자금 마련 위해 총 6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우리금융, '캐피탈 잔여지분' 언제 인수하나

우리금융저축銀 자회사 전환 추진 이어 '다음 스텝'···우리금융 "아직은···"

DGB금융, 1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친환경 기술 사업 및 지역사회 지원 사업 등에 활용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연임 사실상 확정

'만 70세 나이 제한'으로 추가 임기는 1년

우리금융, 2025년까지 뉴딜·혁신금융에 43조 지원

손태승 회장 "한국판 뉴딜 유망 사업 자체 발굴해 중점 지원할 것"

신한금융 '배짱?, 고육책?'···배당성향 22.7%

금융당국 가이드라인 20% 넘어···전년보다 낮추되 주주불만 최소화 포석

신한금융, 재일교포 주주 목소리 줄어드나

PEF 주주들 추천으로 사외이사진 12명으로 늘어···재일교포 사외이사 수는 그대로

부산·경남은행장 용퇴···BNK '김지완 친정체제'로

부산銀, 안감찬·명형국-경남銀, 최홍영·김영문 '압축'

신한금융, 영구채 증액 발행···6000억 규모

운영 자금 및 채무 차환 자금 조달 목적

BNK금융에 무슨 일이···

부산·경남은행장 교체 놓고 설왕설래···지방은행 생존 방향 놓고 이견?

4대 은행株 배당규모는 '유증'으로 갈렸다

'1조원대 유증' 신한, 외국인주주들 이탈에 배당성향 20% 초과 결정

DGB금융, 씨티銀 인수 실익 적다?

'높은 몸값' 씨티銀 인수시, 비은행 계열사 지원 감소 불가피

BNK금융, 부산·경남銀 등 5개 계열사 CEO 선임

신임 은행장 2명 모두 '여신 전문가'···캐피탈·저축은행·자산운용 대표는 연임

BNK금융, 서민·소상공인에 1조 지원

유동성 지원 및 재기 지원 프로그램으로 나눠 금융지원 추진

금융위, 하나금융 계열사 4곳 심사 재개

"소비자 피해 가능성, 산업 특성 고려"···삼성카드·경남은행은 '심사 중단' 유지

JB금융, 이사회 내 ESG위원회 신설

지속가능경영 활동 확대 목적

JB금융 계열, ESG채 발행 대열 속속 합류

광주銀·JB우리캐피탈 곧 ESG채 발행···전북銀은 지난 3월 700억 ESG채 발행

JB금융, 1Q에 순이익 늘고 수익성도 높아져

1Q 순익 1323억으로 '1분기 역대 최대'···NIM도 약 2년 만에 반등

김기홍 JB금융 회장 "분기배당이 바람직"

27일 IR서 '주주환원정책 방향' 밝혀

DGB금융, 내부등급법 도입에 1Q 자본력↑

BIS비율 2.55%p 상승···그룹 순이익은 1235억으로 전년비 40% 증가

JB금융, '광주銀 채용비리 연루 임직원' 공시 누락

공시 사항임에도 최근 3개 보고서에서 누락···잇달아 정정 공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