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린 삼성 '갤럭시S21'
초기 판매량 전작 대비 30%↑...전작 부진 만회할까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1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의 올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1'의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출시된 지 한달도 채 안됐지만, 초기 판매량이 전작 대비 크게 증가했다. 


전작인 갤럭시S20의 경우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흥행을 이끌어 내지 못했다. 삼성전자가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부진 만회에 나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갤럭시S21 시리즈|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시 첫 주(1월 29일~2월 8일) 판매량은 전작 대비 약 30%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갤럭시 S21'이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차지했다. 이어 '갤럭시 S21 울트라'가 약 36%로 뒤를 이었다.


개별 모델의 경우, '갤럭시 S21 울트라'는 고급감이 돋보이는 팬텀 블랙 색상,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는 새롭게 선보인 팬텀 바이올렛 색상이 각각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특히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30%에 달했고, 판매량은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정식 개통에 앞서 '갤럭시 S21' 시리즈에 대해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했는데, 일부 모델의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 대상 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 기간을 각각 지난 4일과 오는 15일로 연장하기도 했다.


이 같은 출시 초기 판매 호조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함께 최고의 사진·동영상 촬영 기술이 탑재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갤럭시 S21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100만원 이하로 출시된 것도 소비자 선택을 유도한 요인으로 꼽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 판매량이 오는 3~4월까지 지속적인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S21 시리즈는 예년 대비 약 2개월 앞당겨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기존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는 많은 고객들의 약정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3~4월에 더욱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21의 흥행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소비 위축 영향으로 갤럭시S20의 성과가 미미한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9.5%를 기록했다. 여전히 시장 1위 지위를 지키고 있으나,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20%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S21 출고가 인하 또한 이와 무관치 않다.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각 세그먼트별로 전작대비 10만~25만 원가량 낮아진 수준이다. 가격 부담을 낮춰 점유율 반등을 꿰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출고가 인하를 통해 신규 소비자들의 진입장벽을 낮췄고, 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 효과도 여전히 존재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올해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반등에 유의미한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