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인공지능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구축
에스투더블유랩의 AI '자비스' 기반 AML 솔루션 개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Korbit)이 인공지능 솔루션을 이용한 자금세탁 방지 솔루션을 구축했다. 


코빗은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에스투더블유랩(S2WLAB)과 AI(인공지능) 자비스(XARBIS) 기반 AML(자금세탁방지) 솔루션 아이즈(EYES)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솔루션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AI바우처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코빗과 에스투더블유랩은 지난해 8월 NIPA 특금법 준수를 위한 국내 원천AI기술 기반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도입 과제를 신청, 최근 개발을 마쳤다고 밝혔다.



아이즈는 가상자산 분석에 특화된 가상자산 모니터링 특화 솔루션 AI다. 에스투더블유랩의 다크웹 데이터 분석 전문 AI 자비스를 가상자산 분석에 적용해 개발했다. 


AI 학습에는 에스투더블유랩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실시간 크롤링 기술과 원장 및 지갑 노드를 분석해 다크웹, 딥웹,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주소 등이 종합적으로 수집돼 활용된다. 학습된 데이터는 가공되어 코빗에 제공된다.


코빗은 "가상자산 입출금 발생시 AI가 지갑 주소를 분석하며 결과를 도출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3초"라며 "실시간으로 이상거래에 대한 대응이 가능해져 고객 자산 보호 체계 확립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이번에 국내 원천 기술에 기반한 AML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 및 특금법 시행에 따른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할 수 있게 돼 의미가 깊다"며 "에스투더블유랩과의 지속적으로 협력하면서 이상거래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