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2년새 비은행 기여도 두 배 넘게 증가
NH투자증권 인수 시작으로 비은행 자회사 꾸준히 확대한 '효과'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농협금융그룹 실적에서 비은행 부문 비중이 최근 2년 새 두 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NH투자증권(舊 우리투자증권) 인수를 시작으로 매년 비은행 부문 자회사를 확충한 전략이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농협금융은 2020년도 연결기준 1조73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2.5%(437억원) 감소한 규모로, 핵심 자회사인 NH농협은행의 실적 감소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3707억원으로 전년대비 9.6%(1464억원) 줄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농협은행의 이자이익은 전년대비 늘었지만,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위해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하면서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이 2057억원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비은행 부문은 농협생명보험과 농협손해보험, NH투자증권 등의 실적 증가로 은행 부문(농협은행)과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농협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612억원으로 전년대비 52.6% 증가했다. 농협손보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580.9% 늘어난 463억원, NH증권의 당기순이익은 5770억원으로 전년대비 21.3% 늘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농협금융 당기순이익에서 비은행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24.9%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보다 6.1%p, 2018년보다 15.6%p 상승한 수치다. 농협금융 사상 비은행 부문 기여도가 20%를 넘어선 건 지난해가 사상 처음이이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해 비은행 부문의 주요 자회사들 실적이 일제히 확대되면서, 농협은행의 실적 감소에도 농협금융은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의 당기순이익을 올릴 수 있었다"며 "과거 우리투자증권(현 NH증권) 인수를 시작으로 꾸준히 비은행 부문을 강화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농협금융은 2014년 6월 우리금융지주로부터 우리투자증권과 우리금융저축은행(현 NH저축은행) 등을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2018년 7월엔 NH농협리츠운용을, 2019년 11월엔 NH벤처투자를 설립해 투자 부문을 강화하는 등 비이자이익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지난해 농협리츠운용의 당기순이익은 6억원, NH벤처투자는 적자를 보였다. 


한편, 농협금융 총자산에서 비은행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소폭 늘었다. 지난해 농협금융 연결기준 총자산은 646조6000억원이었으며, 비은행 부문 자산은 264조원으로 비중은 40.8%였다. 이는 전년대비 0.3%p 상승한 수준이며, 2년 전과 비교해서도 0.1%p 오른 수준이다.   


<참고=NH농협금융그룹 IR 자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전환 핵심은 고객"

전 계열사 임직원들과 취임 첫 만남서 '고객 관점' 강조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낙하산 관행' 깰까

기재부 관료들 전유물이었던 농협금융 회장史···손 회장 성과에 달려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위기대응 역량 강화"

농협금융 출범 후 두번째 내부 출신 회장···취임사서 '기본' 강조

차기 농협은행장에 권준학 농협중앙회 상무

1963년생으로 영업 현장과 전략, 마케팅 부서 등 두루 경험

농협금융, 9년만에 '농협맨' 회장 맞는다

임추위, 차기 회장 단독 후보에 손병환 현 농협은행장 추천

새 수장 맞이한 농협생명, 체질개선 '속도'

지주 핵심보직 거친 김인태 내정자…그룹 큰 그림下 '체질개선' 속도

NH농협금융그룹

<선임> ■ 농협금융지주 ◇ 부장급 ▲ 기획조정부장 강신노 ▲ 경영지원부장 임순혁 ▲ 홍보부장 장종환 ▲ WM전략...

농협생명, 김인태 대표이사 내정

11일 임추위···농협캐피탈 대표이사 박태선 선임

농협금융, 차기 회장 롱리스트 확정

명단은 비공개···이르면 11일 숏리스트 선정할 듯

농협금융, 부행장·부사장급 인사 단행

여성 임원 2명 포함

농협금융, 차기 회장 경영승계절차 돌입

40일 이내 최종 후보 선출 예정

금융지주 계열사 벤처캐피탈, 성적표는?

한국투자파트너스, 그룹 효자 노릇 '톡톡'…신한벤처·NH벤처투자 '적자'

우리금융, '캐피탈 잔여지분' 언제 인수하나

우리금융저축銀 자회사 전환 추진 이어 '다음 스텝'···우리금융 "아직은···"

은행, 지난해 순익↓···충당금 두 배 쌓은 영향

전년대비 11.5% 감소···인뱅, 첫 흑자

농협금융, 2025년 글로벌 순익 1600억 목표

손병환 회장 "글로벌 사업, 농협금융의 신성장 동력"

농협생명, 금리민감도 5배 커졌다

⑧매도가능채권 50조육박…100bp 변동시 자본 4조가량 움직여

농협금융, 금감원 요구에도 자본력 '제자리'

⑩BIS비율 올랐으나, 레버리지비율은 4%대 지속

농협금융, 1Q 비은행 기여도 35%로 확대

지난해 1분기보다 20%p 이상 상승···NH증권 수수료이익 증가 영향

농협생명, 순이익 8배 증가한 배경은

업무효율화·손익관리체계 개선…보장성 보험 판매량 업계 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