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영업이사 제도 도입
영업직 비전 제시 위해 직급 신설…박광주·정송주 임명
(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자동차(기아) 관계자는 "영업직에 대한 비전 제시와 동기 부여를 위해 영업이사 제도를 신규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영업이사는 영업직과 일반직 대상 사내강사로도 활동하며 임직원들의 영업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기아는 영업이사 제도 도입에 맞춰, 첫 영업이사로 대치갤러리지점 박광주 영업부장과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을 임명했다.



박광주 영업이사는 지난 1994년 입사한 이후 현재까지 1만2800대 이상의 누적 판매를 달성했다.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20년 연속으로 전국 판매 상위 10명에 이름을 올렸다.


정송주 영업이사는 1994년 생산직으로 입사해 1999년 영업직으로 전직했다. 15년 연속(2005~2019년) 기아 판매왕에 등극하는 대기록을 세우고, 현재까지 7000여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하고 있다.


박광주(좌), 정송주 영업이사.(사진=기아)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