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개시
접수 첫날 신청한 전국 의료기관 시작으로 17일부터 공급
셀트리온 '렉키로나' 제품 이미지(사진=셀트리온)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셀트리온이 '렉키로나'를 의료기관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렉키로나는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건부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다. 


셀트리온은 16일 의료기관별 공급신청 접수를 개시, 접수 첫 날 공급신청서를 제출한 의료기관부터 공급에 돌입한다. 렉키로나의 국내공급은 셀트리온 항체의약품 국내공급권을 갖고 있는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이 맡는다.


치료제는 전국 156개로 지정된 코로나19 치료의료기관에서 공급요청서를 작성한 뒤 셀트리온제약에 신청하면 공급받을 수 있다. 셀트리온제약은 신청된 공급요청서를 확인한 뒤 의약품을 해당 의료기관에 즉시 전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약품불출 현황을 제출 받고, 치료제에 대한 재고 관리와 투약 현황을 관리한다.



치료제 투여대상자는 식약처에서 승인한 범위를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로 증상 발생일로부터 7일 이내, 산소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 중 60세 이상이거나 심혈관계 질환, 만성호흡기계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 기저질환자 또는 폐렴 동반 환자다. 이 환자들에게는 치료제가 무료로 제공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국내 환자 치료 목적으로 10만명분의 렉키로나 생산을 완료했다"며 "추후 수요에 따라 연간 150만~300만명분의 생산을 계획 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