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이네트웍스 "관리종목 지정과 무관"
4연속 영업손실시 관리종목 지정, 기술특례 상장기업은 적용받지 않아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이미지센서 패키징 전문기업 아이에이네트웍스가 관리종목 지정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에이네트웍스는 자사가 관리종목에 지정될 것이라는 우려는 사실이 아니라고 17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아이에이네트웍스는 기술특례 상장기업인 까닭에 4년 연속 영업손실의 사유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코스닥 상장규정에 따르면 최근 4개 사업연도 연속으로 영업손실을 낸 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한다. 4년 연속 영업적자를 이유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상태에서 한 번만 더 영업적자를 내면 상장적격성 실질 심사를 받는다. 하지만 아이에이네트웍스처럼 기술특례 또는 성장성 특례로 상장된 곳들은 이같은 규정을 적용받지 않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