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안전사고 대국민 사과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직접 현장 챙기겠다"
(사진=최정우 포스코 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최근 작업현장에서 연이어 터진 안전사고에 대해 유족들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최 회장은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현장을 방문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회사의 최고책임자로서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가족분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바탕으로 유가족분들이 요구하시는 추가 내용들이 있을 경우 이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통해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었는데 사람 한 명의 생명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라고 생각한다"며 "포스코는 이전부터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선언하고, 안전 설비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음에도 최근 사건들이 보여주듯이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절감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등 정부 관계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여 특단의 대책을 원점에서부터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또한 "회장으로서 안전경영을 실현할 때까지 현장을 직접 챙기겠다"며 "안전상황 점검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안전 책임 담당자를 사장급으로 격상해 안전이 가장 최우선되는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아 일터를 행복한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자며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포스코는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작업중지권 철저 이행, 안전신문고 신설 등 6대 중점 안전관리 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