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과천 터널, 롯데건설 컨소 단독 입찰
4월 2차 평가도 단독 입찰 유력…서울시 상반기 중 우협 선정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7일 14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이수과천 복합터널 건설사업의 제3자 제안 공고 사전적격심사(PQ) 접수가 당초 업계의 예상대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의 단독 입찰로 종료됐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적격심사 결과에 따라 4월 30일 2단계 평가 접수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서울시는 조속히 2단계 평가를 끝마치고 상반기 중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1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5일이 기한이었던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의 1차 평가인 PQ 심사의 접수를 종료했다. 입찰에 응한 사업자는 이 사업의 최초제안자인 롯데건설이 구성한 컨소시엄 1곳이었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에는 주관사 롯데건설을 포함해 건설투자자(CI)에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한신공영 등이 참여했다. 재무적투자자(FI)로는 신한은행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들어왔고 설계는 삼보기술단이 담당한다.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 노선도. 출처=서울시



사업시행 조건에 따르면 사업제안자가 5개사 이상의 출자자로 구성될 경우 상위 3개 출자자 지분율이 50% 이상이어야 한다. 최상위 출자자인 롯데건설은 25% 이상의 지분율을 유지해야 한다.


1차 심사 접수를 종료하면서 서울시는 향후 약 2달 동안 사전적격성심사에 돌입한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적격심사에 통과할 경우 2차 평가인 기술 및 가격평가에 접수할 자격이 주어진다. 규정상 2단계 평가점수가 높은 순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롯데건설 컨소시엄의 민간사업자 자격 취득이 유력한 상황이다.


다만 최소운영수입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점과 최초제안자 우대점수율이 1%에 머문 점은 향후 재무구조 설계 과정에서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번 제3자 제안 내용 중 최초제안서와 비교해 사용료 또는 재정지원 요구비율을 정부에게 불리하게 변경할 경우 우대점수율은 0%로 내려간다.


이수과천 복합터널은 국내 최초 복합터널사업으로 수익형 민간투자(BTO) 방식으로 진행한다. 서울시가 소유하되 민간사업자가 개통 후 30년 동안 운영관리를 맡는 구조다. 서울시 추정 총사업비 5208억원, 건설사업비 4653억원을 들여 ▲동작구 동작동(이수교차로)부터 과천시 과천동(남태령 지하차도) 왕복 4차로 5.4km 구간 ▲저류배수시설 3.8km ▲출입시설 ▲영업소 등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이수과천터널 수주전, 롯데건설 '무혈입성'하나

경쟁 컨소 구성 움직임 없어…기대보다 수익성 낮다는 의견도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지속 성장기반 마련해야"

원가·기술 경쟁력 제고와 디벨로퍼 역량 고도화 주문

울산하버브릿지, 리파이낸싱 계약 완료

금리 연 3.5%→2.65%로 낮춰…연간 절감비용 23억원

롯데건설, 코로나19 타격 '미미'…3Q 실적 선방

해외사업 대부분 그룹 발주공사…주택 매출 1.8조, 전년比 18%↓

울산대교 운영사 '울산하버브릿지' 리파이낸싱 임박

2700억원 규모…연 3.5% 이자비용 절감 목적

GS건설·호반산업, 서부선 경전철 '눈독'

서울시 12월말 제3자 공고 예정…마지막 BTO-rs 사업

부산신항제2배후도로, 대표 교체한다

김호윤 대표 부임…CI측 "경영진 임금 회사 재정에 부담"

부산신항제2배후도로, 리파이낸싱 계약 완료

29일 인출 예정…2024년 재조달 가능성 남아

리파이낸싱 일정 놓고 '옥신각신'

"서명 후 거래 조건 확인하라" vs 롯데 "이미 합의한 사항"

CI-FI 갈등, KB 출신 대표에 불똥

무보수 가능성…CI측 "9월내 리파이낸싱 추진 불가시 급여문제 논의"

CI-FI 갈등 '점입가경'

콜옵션에 거부권 포함시키자 CI 반발…FI 주선수수료도 논란

파산 가능성 배제못해

CI측 "교통량 적어 콜옵션 의미 없어, 2030년까지 정상화 어려워"

이수과천 터널, 롯데건설 단독 참여한 이유는

건설업계 "서울시, 질의응답서 RFP에 없던 내용 암묵적 동의...경쟁 의욕 상실"

GS건설, 정관 변경…신사업 교두보 마련

포항 배터리 재활용·전력 신사업 준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