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제피러스', 코로나19 억제 효력 확인
체외 시험서 코로나19 유전자 발현 감소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휴온스가 '제피러스(성분명 부데소니드, 살메테롤)' 세포 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억제 효력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제피러스'는 휴온스가 국내 독점 라이선스 및 허가권을 보유하고 있는 벨기에 SMB사의 흡입형 천식치료제다. 폐의 염증을 완화하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계열의 '부데소니드(미분화)', 기관지 확장 효과가 있는 지속성 베타 2-항진제(LABA) 계열의 '살메테롤'의 복합제다. 휴온스는 이 치료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적용할 수 있도록 약물 재창출을 시도하고 있다.


휴온스는 "COVID-19 GH type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체 폐 상피세포주가 '제피러스'에 의해 바이러스 유전자 발현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부데소니드 단일처리와 대비해서 제피러스로 처리했을 때 최대 39%까지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흡입제형으로 개발되는 코로나19 치료제는 소화기관을 통해 흡수되지 않고 폐에 직접적인 치료 효과를 내기 때문에 약물 효력이 빠르게 나타나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현재 제피러스를 이용한 동물효력시험을 준비 중에 있으며, 오는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할 계획이다. 최근 코르티코스테로이드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에서 'COVID-19 바이러스 침입 수용체 'ACE2'의 발현을 억제시킨다는 연구 결과 또한 발표된 바 있어 동물 효력시험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최근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발표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임상 2상 시험에서 증상 발현 후 7일 안에 부데소니드를 흡입할 경우 응급 치료를 받거나 입원 위험이 9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며 "동물효력시험 결과를 신속히 확보한 후, 국내 임상에서 유효성을 입증해내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