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그룹 "MP한강 매각 작업 순항"
거래정지 영향 없어…실사 진행 中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MP그룹이 자사의 거래 정지가 MP한강 매각에 끼치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MP그룹과 MP한강 인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자안 컨소시엄은 현재 실사를 진행 중이다.


MP그룹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주권매매거래 정지가 자회사 MP한강 매각에 영향을 미칠 요소는 없다"며 "지난 8일 MP한강 주권 매매 및 경영권 양수도와 관련 이행보증금 50억원이 입금됐으며, 현재 자안 컨소시엄이 MP한강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MP그룹은 MP한강 지분과 경영권 매각을 위해 법적 구속력이 있는 양해각서(MOU)를 자안 컨소시엄과 체결한 상태다. MP한강 지분 21.83%를 250억원에 매매한다는 내용이다. 코스닥 상장사인 자안과 비상장사인 자안그룹이 거래 대금의 20%에 해당되는 5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지급하고, 2주간의 실사 후 잔금 200억원을 지급키로 했다. 이후 자안홀딩스가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해 MP한강 지분 4.37%를 50억원에 추가 인수하게 된다.


MP그룹 관계자는 "자안 컨소시엄의 MP한강 실사가 문제 없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매각은 순조롭게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MP한강을 인수하는 자안 컨소시엄의 핵심 주체는 자안그룹이다. MP한강이 자안그룹에 인수되면 화장품 및 뷰티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사업적 시너지가 기대된다.


2011년에 설립된 자안그룹은 패션 및 코스메틱 유통업과 소프트웨어 개발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2019년에는 500억원의 매출액에 150억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자안그룹의 수익성은 2017년 2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우상향 곡선을 그리며 2019년에는 30%에 달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자안그룹은 공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서 2017년 1000만불 수출탑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지사와 싱가폴 지사를, 2019년에는 홍콩과 베트남 지사를 각각 설립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2015년 시작한 온라인 유통 플랫폼 셀렉온(Celecon)이 본 궤도에 올라 수익성이 더욱 좋아지고 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