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아이오닉5' 친환경차 혁신 주인공 기대"
현대차 남양연구소서 '친환경차 기본계획' 논의…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8일 15시 2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좌)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현대자동차의 첫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가 작용된 '아이오닉 5(IONIQ 5)'가 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혁신의 주인공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향후 5년간 친환경차 육성 전략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정 총리의 남양연구소 방문은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양기술연구소는 지난 1995년 설립된 현대차 연구·개발의 핵심이다.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시설로는 최대인 347만㎡ 규모로, 연구인력 약 1만4000명이 근무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E-GMP가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연이어 출시한다. 현대차의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아이오닉 5와 기아(기아자동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의 전용 전기차 'JW(프로젝트명)' 등이 올해 시장에 나올 계획이다. 아이오닉 5는 이달 말, CV는 다음달 세계시장에 공개한 뒤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 구조로 설계돼 1회 충전으로 500km 이상(국내기준) 주행할 수 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기반으로 전기차 라인업을 현재 8개 차종에서 2025년 23개 차종으로 확대해 세계 시장에서 연간 100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사진=현대차)


먼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현대차는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배터리를 대여해 전기차 소비자의 초기 부담을 절반으로 낮추고,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전기차 핵심 부품 등 친환경차 제품·신기술의 전시·시연과 전기차 전용플랫폼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 5'의 주행 시연이 이어졌다. 정 총리는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하고, 이후 주행시험장으로 이동해 '아이오닉 5'를 시승했다. 정 총리는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용플랫폼이 탑재된 신차(아이오닉5)가 친환경차 세계시장에서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는 주인공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 친환경차 보급 2030년까지 785만대 확대


이날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공공부문에 전기차, 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를 신설하고, 렌트·물류·운수 관련 기업들이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는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지난해 기준 82만대 수준인 친환경차를 2025년 283만대, 2030년 785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은 친환경차를 100% 의무구매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에는 친환경차 구매목표제가 도입된다. 택시나 버스, 트럭 같은 영업용 차량에 대한 보조금과 인센티브도 확대된다.


충전인프라 확대에도 주력한다. 2025년 전기차 보급 대수의 절반 수준인 50만기 이상으로 충전기를 늘리고, 20분 충전으로 300㎞를 주행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기 보급도 본격화한다는 구상이다.


전기차뿐만 아니라 수소차도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45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친환경차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부품 소재 국산화 등으로 2025년까지 차량 가격을 1000만원 이상 내리고, 연말 만료되는 개별소비세 등 친환경차 세제 혜택의 연장을 검토할 계획이다.


친환경차 수출 확대도 적극 추진한다. 정부는 지난해 28만대였던 친환경차 수출을 2025년까지 83만대로 확대하고, 수출비중도 14.6%에서 34.6%로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기술혁신에도 나선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 향상 등을 기반으로 전기차 주행거리를 60㎞ 이상 확보하고, 전비도 15%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2024년 완전자율주행차 출시를 위해 6대 핵심 부품 고도화, 차세대 이차전지로 조명받는 전고체전지의 2030년 상용화도 추진한다. 10톤(t) 수소 트럭, 수소 광역버스, 23t 수소 트럭 등 수소차 모든 차급의 상용차 출시와 내구성과 주행거리의 개선에도 나선다.


한편, 이날 논의된 기본계획은 향후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