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엔지니어링 "친환경 수소에너지 설비 구축"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으로 신사업 탄력 기대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종합엔지니어링 전문기업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친환경 수소에너지 설비 구축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에스씨엔지니어링은 최근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 정책으로 해당 신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8일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에서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자동차 785만대 보급을 위해 전기·수소차 충전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에쓰씨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정부는 연내에 4000톤 이상 중대형 수소 생산기지 1곳과 400톤 규모 소형 수소 생산시설 9곳 등 총 10곳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라며 "국내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에쓰씨엔지니어링이 추진 중인 수소에너지 설비 구축 사업의 고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지난 5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수소 저장소∙수소 충전소 구축·운영 사업, 신재생 에너지 사업 등을 신규 사업 목적으로 추가했다. 대표이사 변경과 신임 이사진 구축을 통해 경영권 변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친환경 수소에너지 설비 구축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유승규 에쓰씨엔지니어링 신임 대표이사는 포스코엔지니어링에서 화공사업 본부장을 지낸 화공·에너지플랜트 전문가다. 취임 직후 친환경 수소 설비 구축 사업을 에쓰씨엔지니어링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설정했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최근 '수소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 비즈니스 TF팀'을 사내에 신설했다. TF팀은 수소 인프라 정비체계 사업 추진을 준비 중에 있다.


과거 에쓰씨엔지니어링은 국내 수소제조기업인 덕양의 약 600억원 규모 여수 수소 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해 성공시켰었다. 또 지난해 7월 가스플랜트 전문기술 공기업인 한국가스기술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가스·수소 설비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