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모비스, ESG 경영 가속화
'투명경영위→지속가능경영위'로 확대 개편…ESG 의사결정 권한 추가
(사진=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를 가속화한다.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는 19일 이사회 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개편하고, 위원회에서 ESG 정책과 활동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환경, 사회적 책임 등에 대한 논의를 회사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에 맡김으로써 ESG 대응·관리 역량과 함께 실행력을 한층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18일 주주총회 소집 공시에서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상정했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 ESG 관련 의사결정 권한을 추가해 ESG 경영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와 기아도 조만간 이사회를 거쳐 이와 같은 취지로 정관을 변경하는 주총 안건을 확정하고 공시할 계획이다.


현대차 등 3사는 각각 지난 2015년 이후 내부거래 투명성 확보, 주주권익 보호, 대규모 투자 검토 등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 소통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에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 역할에 더해 ESG 분야로 안건 논의 범위를 넓혀 회사의 EGS 정책과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갖게 된다.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가 향후 ESG 경영의 실질적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SG는 기업의 생존 필수 요소이자, 소비자와 투자자들이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요인으로 자리 잡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협력사와의 상생, 주주 친화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현대차가 40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고, 기아는 ESG 채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ESG 채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제품 개발 투자, 신규 친환경차 개발과 판매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의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ESG 심의·의결 기능의 연장선상에서 회사의 안전보건 계획 등에 대한 검토 권한도 갖게 된다.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은 올해부터 매년 안전보건계획을 수립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수립된 안전보건계획을 사전 검토해 보다 객관적인 시각으로 실효성과 적정성 여부를 타진하고 수정, 보완 등의 의견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이사회 승인 과정에서 산업안전에 대한 보다 세밀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ESG 경영체계 확립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