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영구채 7년 콜옵션 시장 개척
BIS비율 개선 및 운영자금 마련 위해 총 6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9일 13시 2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금융지주가 최근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을 발행하면서 7년 콜옵션 시장을 개척했다. 7년 콜옵션이란 발행회사가 채권 발행일로부터 7년이 지난 이후 채권 원금을 상환할 수 있는 조건을 말한다. 국내에서 7년 콜옵션의 영구채를 발행한 건 KB금융이 최초다.  


KB금융은 최근 총 60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KB금융은 이번 영구채를 세 가지 트렌치로 나눠 발행했다. 5년 콜옵션으로 4200억원을, 7년 콜옵션으로 600억원을, 10년 콜옵션으로 1200억원을 발행했다. 발행금리는 각각 2.67%, 2.87%, 3.28%다. 


이번 KB금융의 영구채 발행에서 주목할 점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7년 콜옵션으로 발행했다는 점이다. 영구채는 만기가 없는 채권이지만, 발행기관은 투자자와의 합의 등을 전제로 콜옵션을 체결해 원금 상환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KB금융 관계자는 "7년 콜옵션의 영구채 발행은 국내 최초 사례로, KB금융의 적극적인 IR(투자설명회)와 투자자 발굴을 통해 만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영구채 시장의 수요 확대에 기여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콜옵션 조건을 다양화하면서 더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KB금융은 당초 총 6000억원이 아닌 3500억원 규모로 영구채를 발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앞선 수요예측에서 1조1040억원의 자금이 몰리자, 총 6000억원으로 발행 규모를 늘렸다. 이에 따라 발행금리도 낮은 수준에서 결정할 수 있었다. 


영구채는 채권이지만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되는 만큼, 이번 영구채 발행으로 KB금융의 자본적정성은 소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KB금융의 BIS비율은 15.3%로, 금융당국 권고치인 11.5%를 상회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푸르덴셜생명보험을 2조3000억원가량에 인수한 까닭에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아울러 KB금융은 이번 영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인건비와 이자 지급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출처=KB금융지주 IR 자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금융지주 배당성향은 균일가?

20% 미만이었던 JB금융도 당국 권고안 상한에 맞춰···국책은행 배당 '주시'

KB·푸르덴셜생명, 엇갈린 '희비'

그룹내 나홀로 적자전환한 'KB생명'…수익성·건전성 격차 '상당'

신한금융, '라임 사태'로 리딩 지위도 잃어

라임 사태 관련 손실 2675억 인식···KB금융에 3년만에 '리딩금융' 빼앗겨

KB금융, 배당성향 20% 결정 '권고치 상한'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45조로 전년대비 4.3% 증가

4대 은행株 배당금, 얼마나 떨어지나

금융당국 배당 제한에 권고치 한도까지 채울 듯

국민銀, 인니서 1조원대 손해배상 소송 휘말려

보소와그룹, 지난해 국민은행 참여한 부코핀은행 유증 '현지 법령 위반' 주장

KB자산-신한운용...ESG 주도권 놓고 '격돌'

ESG 관련 부서·위원회 출범, 관련 펀드 출시...각축전 예고

KB금융, 올해 첫 영구채 발행 착수

BIS자기자본비율 제고 및 운영자금 활용 목적

윤종규 KB금융 회장 "금융플랫폼 기업 변모"

그룹 경영전략회의서 재차 강조

신년사에 담긴 M&A 의미 '행동력'

PEF, 잃어버린 M&A시장 주연 자리 찾아나설듯···기업, PEF 연구하고 배워야

이동철 국민카드 사장 "우직한 10년 만들 것"

본업강화·지주 협업 등···"고정관념 부수고 업 뛰어넘어야"

KB금융, '보험·글로벌·디지털'에 힘 싣는다

'10년 만에 부활' 부회장직, 보험·글로벌 부문 전담···디지털 관련 총괄 역할도 확대

국민銀,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주택금융 전문은행 역량 발휘할 것"

KB모바일인증서, 연말정산 이용 가능

행안부 주관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 위한 시범사업'서 은행권 유일 사업자로 선정

KB손보, 지난해 투자영업이익 악화로 실적↓

美 부동산 담보 대출채권 매입했다 손실···순이익 전년 대비 30% 감소

늘어나는 영구채 발행...경고등 켜진 채권시장

부채비율 조정 용이하지만 조달금리 높아 발행사 부담↑

블랙록, KB금융 지분 확대···향후 시너지 '주목'

지분율 6.02%로 확대…2대주주 꿰찼을 것으로 전망

'금리 파고' 먼저 경험한 우리금융

②스프레드 확대 최소화에 집중···"은행권, 향후 금리 상승 대비해야"

KB금융, 올해 한국판 뉴딜에 3.2조 금융지원

3월 말까지 2.2조 지원···올해 목표치 68% 달성

KB금융 "금융당국 허용시 인뱅 설립 검토"

지주사中 첫 입장 발표···중장기로 30%의 배당성향 목표

최재을 KB데이타시스템 대표 '연임'

임기 2022년 연말까지…No.1 금융플랫폼 기업 도약 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