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조스바이오, 기업공개 추진
주력 파이프라인 임상시험 순항...내년 코스닥 입성 목표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신약개발 기업 에이조스바이오가 코스닥 입성을 위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SK증권과 상장 주관사 계약을 체결한 후 특례상장을 검토하고있다. 


에이조스바이오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통합분석 솔루션과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국내외 다수의 신약개발 회사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 센트럴인사이트가 최근 200억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해 최대주주로 오를 예정이다.


에이조스바이오는 코스닥 상장 절차 진행과 함께 AI 플랫폼으로 발굴한 '자가면역치료제'와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의 임상시험 진행 및 후속 파이프라인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하 자체 보유 기술인 약물전달시스템(DDS)으로 펩타이드 기반으로 '코로나19' 감염증의 백신 및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 중이다.


상장사 센트럴인사이트(옛 청호컴넷)는 에이조스바이오의 최대주주로서 기업공개와 신약개발에 전폭적인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센트럴인사이트 관계자는 "에이조스바이오의 기업공개로 차별화된 AI플랫폼과 신약개발기술을 인정 받게 될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