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닉글로리, '여신전쟁' 日 사전예약 21만명 돌파
오는 24일 정식 출시 예정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코닉글로리의 올해 신작 게임 'Idle Angels:여신전쟁(이하 여신전쟁)'이 일본에서 흥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신전쟁'은 코닉글로리의 자회사 네오조이가 서비스한다.


코닉글로리는 신작 게임 여신전쟁이 일본에서 지난 1월 6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한 달 만에 사전예약자 21만 명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닉글로리 관계자는 "일본의 경우 국내 시장과 달리 게임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이용자들만 사전예약에 참여하는 경향이 있다"며 "사전예약자 21만명은 유의미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일본에 진출한 국내 대형 게임 개발사의 사전예약 기록과 비등한 것으로 나타나 내부적으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코닉글로리는 여신전쟁 정식 출시을 기념해 고급 여신 소환권, 여신 경험치, 육성 물약 등의 추가 보상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여신전쟁'은 사전예약이 끝나는 오는 24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여신전쟁은 전 세계 아름다운 여신들이 등장하는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지난달 한국 앱마켓에 선출시 됐다. 소환을 통해 수많은 캐릭터를 수집하며 간편한 자동 사냥과 성장을 지원하는 방치형 캐릭터 육성이 특징이다. 


사용자들은 각 캐릭터의 특성을 살린 공격 스킬을 화려한 그래픽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자유로운 전략적 전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코닉글로리는 지난해부터 사전 테스트를 통해 수집한 유저의 평가·선호도 분석을 바탕으로 다수의 게임 콘텐츠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