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지주, 자회사 프리IPO로 8000억 투자 유치
美 사모펀드 KKR에 현대글로벌서비스 지분 38% 매각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자회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의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통해 8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확보한 자금으로 로봇, 인공지능(AI), 수소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사업 육성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3일 이사회를 열어 현대글로벌서비스 프리IPO 안건을 승인 받고, 미국 최대 사모펀드인 KKR과 현대글로벌서비스 지분 38%(152만주)를 6460억원에 매각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글로벌서비스로부터 보유현금 1500억원을 배당받아 매각대금을 포함해 총 8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KKR은 계약에 앞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성장세에 주목해 약 2조원의 투자전 기업가치를 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지난 2016년 선박기자재 애프터마켓 서비스(A/S) 전문회사로 출범한 이후 친환경 선박 개조 서비스와 선박 디지털화를 통한 스마트선박 플랫폼 사업으로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 1조90억원을 기록하며 출범 5년 만에 1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도 2017년 564억원에서 지난해 1566억원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분을 확보한 KKR은 아시아 사모펀드를 통한 투자 이후 그간 쌓아온 투자와 운영 전문성,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친환경 관련 솔루션과 기술개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KKR과의 계약은 현대글로벌서비스가 향후 기업가치를 3~4배 이상 끌어올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