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트원, '통번역 화상회의' 패러다임 바꾼다
AI기반 에이트라이브, 인공지능·음성인식 활용 실시간 통번역 지원 플랫폼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기술로 다국어 번역 기능을 제공하는 화상회의 플랫폼이 등장했다.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온라인상 실시간 통·번역 서비스를 통해 관련 시장 패러다임의 변화도 예고된다. 


코스닥 상장사 에이트원은 AI 엔진 기반의 음성텍스트변환(STT) 기술을 활용해 언어 장벽을 낮추는 화상회의 플랫폼 '에이트라이브(AIIT LIVE)'를 정식 론칭했다고 24일 밝혔다. 



에이트라이브는 음성인식을 통해 AI가 통역하며 전 세계 10개국 언어의 동시 번역 자막 기능을 제공한다. 에이트라이브를 사용하면 화상회의 사용자 간 상호 다른 언어를 사용해도 실시간으로 번역해 자막으로 표기한다. 음성 뿐만 아니라 사용자 간 채팅에서도 다국어 번역이 가능하다. 화상회의 내용을 AI가 자동으로 정리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에이트라이브는 실시간 통번역 외에도 ▲실시간 쌍방향 회의 ▲강의 지원 및 채팅 ▲다중 화면 레이아웃 ▲화이트보드 ▲문서공유와 녹화 등 기본적인 화상회의 플랫폼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에이트라이브 플랫폼은 웹브라우저 간 플러그인의 도움없이 사용자 쌍방의 통신이 가능하다. 클라우드 기능을 사용해 유저가 에이트라이브 실행을 위해 별도로 솔루션을 설치할 필요도 없다. 이에 따라 최대 500명에 이르는 대규모 회의나 강의에서도 즉시 사용 가능하다.


최철순 에이트원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 업무와 교육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에이트라이브는 AI를 활용한 실시간 통번역으로 언어장벽을 해소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편의성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교육기관, 기업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K팝까지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