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그룹 회장, 'ESG경영' 본격 드라이브
미래 핵심가치 추진할 친환경협의체 출범
(사진=허태수 GS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GS그룹이 친환경협의체를 출범했다. 협의체는 향후 허태수 그룹 회장이 미래 핵심가치로 내세우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과 친환경 신(新)사업 발굴에 집중할 방침이다.


GS그룹은 24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GS타워에서 허태수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각 계열사 최고환경책임자(Chief Green Officer, 이하 CGO)로 구성한 '친환경협의체'를 공식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친환경협의체는 GS그룹의 ESG경영과 친환경 신사업 추진 등에 대한 심의와 의결을 담당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로서의 역할을 맡았다. 홍순기 ㈜GS 사장이 협의체 의장을 맡고 각 계열사 최고환경책임자들이 위원으로 참여해 매달 현안을 협의해나갈 예정이다.



친환경협의체 산하에는 ▲ESG 분과 ▲안전·보건·환경 분과 ▲친환경 신사업 분과 등 세 개의 분과를 두기로 했다.


ESG 분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친환경정책 수립과 투명경영 달성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안전·보건·환경 분과는 각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과 폐수, 폐기물 분야 등에 대한 관리와 함께 에너지 절감·효율화 정책 등을 논의한다. 친환경 신사업 분과는 기후변화 대응과 자원 재순환 등에 대한 정책을 수립해나갈 방침이다.


GS그룹 한 관계자는 "새롭게 출범한 친환경협의체를 통해 그룹 ESG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핵심가치인 '친환경을 통한 지속가능경영(Growth through Sustainability)'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