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1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친환경 기술 사업 및 지역사회 지원 사업 등에 활용
이 기사는 2021년 02월 24일 15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DGB금융지주가 지난 23일 1000억원 규모의 ESG(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사업과 지역사회 지원 사업 등에 활용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서다. 이번 ESG채권은 신종자본증권(영구채)으로 발행돼, DGB금융지주의 자본적정성 강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채권 신용등급은 'AA-'이다. 앞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발행 목표액인 1000억원을 뛰어넘는 366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희망금리 구간의 가장 낮은 수준인 2.80%로 발행금리를 결정했다.


이번 ESG채권은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DGB금융 관계자는 "최근 2년간 계획한 ESG 관련 사업에 대한 투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발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DGB금융이 지원할 ESG 관련 사업으로는 친환경 기술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과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사업 등이 꼽힌다.


이번 ESG채권의 또 다른 특징은 영구채로 발행됐다는 점이다. 영구채는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되는 만큼, 이번 채권 발행으로 DGB금융의 BIS기준 자기자본비율 등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DGB금융의 BIS비율은 12.41%로, 3개월 전보다 52bp 하락했다. 



DGB금융은 최근 영구채 발행을 늘리고 있다. 2018년 첫 번째 영구채를 1500억원 규모로 발행한 뒤, 2020년에 두 번째, 세 번째 영구채를 각각 1000억원, 50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 이번이 역대 네 번째 발행이다. 앞선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 영구채를 추가로 발행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다만,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DGB금융지주 자본적정성 지표. <출처=DGB금융지주 IR 자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금융지주 배당성향은 균일가?

20% 미만이었던 JB금융도 당국 권고안 상한에 맞춰···국책은행 배당 '주시'

DGB생명, 역대급 순이익?···'회계정책 효과'

책임준비금 산출 기준 바뀌며 '착시'…기초체력은 '개선' 中

DGB금융지주, 입지 넓히는 '비은행'

대구은행 '주춤'…하이투자證·DGB캐피탈 이익 기여도 '껑충'

대구銀, 설 앞두고 中企에 5000억 특별대출

이달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신청···최대 한도 업체당 10억

김태오 DGB금융 회장의 인사 키워드는 '안정'

임기만료 앞둔 지주 임원·자회사 대표 8명中 6명 유임···본인 비서실장 출신도 '발탁'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CEO 내년말까지 연임

수익성 다변화·경쟁력 강화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DGB금융, 김태오 회장 등 차기 회장 후보 선정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유구현 전 우리카드 대표 등

DGB금융, 非은행 강화에 3Q 누적손익 1.5%↑

대구은행, 누적 손익 14%↓··· 3분기 충담금 561억원 추가 적립

DGB금융, 상반기 순익 1851억···전년비 8.2%↓

코로나19에도 비은행 부문 선전으로 순익 감소 최소화

임성훈 대구은행장, 취임식서 '소통·성과·합리·인본' 강조

'고객 부자로 만드는 1등 조력 은행' 목표도 밝혀

임성훈 DGB대구은행장, 자사주 5000주 매입

취임 직후 자사주 추가 매입···책임경영 의지 표명

삼정KPMG "ESG가 기업가치에 직접적 영향"

제품 수요 증대·이미지 개선·조달비용 감소 등 기업활동 전반에 영향

DGB금융, 씨티銀 인수 실익 적다?

'높은 몸값' 씨티銀 인수시, 비은행 계열사 지원 감소 불가피

'운용자산 1000억' 수림창투, DGB금융 품으로

거래가격 약 100억 수준…금융지주 계열 VC로 새출발

우리금융, 2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구채 형태···그룹 BIS비율 소폭 상승 전망

'금리 파고' 먼저 경험한 우리금융

②스프레드 확대 최소화에 집중···"은행권, 향후 금리 상승 대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