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EV 리콜, 현대차-LG에너지솔루션 '동상이몽'
현대차 "비용 선반영" vs. LG에너지솔루션, 큰 틀에선 협력 외치며 책임회피
이 기사는 2021년 02월 24일 17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코나EV'.(사진=현대차, LG에너지솔루션)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연이은 화재로 홍역을 앓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대표 전기차(EV) 모델 '코나EV'의 2차 리콜을 두고 현대차와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사업부문)이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현대차는 품질비용 선반영 의지를 드러낸 반면, LG에너지솔루션은 큰 틀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외치면서도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이 뚜렷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코나EV 등 3개 EV 차종 2만6699대에 대한 리콜 실시를 알렸다. 이들 3개 차종은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지난 2017년9월부터 2019년7월 생산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했다. 하지만 이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을 확인해 해당 기간에 생산한 배터리 전량을 교환하는 작업을 3월29일부터 시작한다. 


국토부 발표 이후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은 곧바로 입장자료를 내놨다. 현대차는 아직 국토부의 조사 결과가 완료되지 않은 만큼 책임공방 등에 대한 언급을 삼갔다. 대신 현실적인 계획을 피력했다. 현대차는 국토부 조사 결과를 완료하는대로 분담률을 검토해 지난해 4분기 경영실적에 반영하고 상황에 따라 100% 비용을 반영한 뒤 추후 환입 가능성을 열어 놨다.



LG에너지솔루션의 입장발표는 현대차와 사뭇 달랐다. 큰 틀에서는 고객 안전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었지만 책임 회피 또는 현대차에 책임을 넘기는 뉘앙스가 풍겼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입장문에서 "리콜 사유로 언급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의 경우 국토부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이날 발표에서 "현재까지 화재가 미발생됐을 뿐 화재 재현실험은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또 "현대차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충전맵 오적용의 경우 당사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에서 BMS에 잘못 적용한 것을 확인했고,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관련 기관과 협조해 추가적으로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BMS 업데이트시 BMS 충전맵 로직 오적용을 확인해 급속 충전시 리튬 부산물 석출을 증가시키는 등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추가 확인할 계획"이라면서도 "코나EV 4대의 고품 배터리 분해결과, 충전맵 로직 오적용과 정상 적용 간의 유의미한 차이를 판단하기 어려워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0월 화재의 원인으로 제시했던 분리막 손상에 대해서도 합동조사단의 모사실험 결과 화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배터리셀 분리막 손상을 확인했다"며 "현재까지 화재가 발생되지 않았을 뿐 관련 실험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