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작년 영업익 전년比 40.5%↑
주택공급 확대·수입차 유통호조…"올해 9400가구 공급·신규수주 3조1100억 목표"
이 기사는 2021년 02월 24일 17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설명=코오롱글로벌 송도사옥 전경)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주택공급물량 확대와 수입차 유통부문 호조로 지난해 외형과 수익성 모두 두자릿수 성장율을 기록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3조9283억원, 영업이익 176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매출액은 12.7%, 영업이익은 40.5% 증가한 금액이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139.7% 늘어난 805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 실적은 매출액 3조8029억원(전년 대비 10.8%↑), 영업이익 1820억원(32.7%↑), 순이익 881억원(48%↑)이다. 


이같은 실적 호조에는 수년간 축적한 주택 수주잔고의 기여도가 크다는 설명이다. 코오롱글로벌의 최근 3년간(2018~2020년) 평균 주택분양 물량은 6614가구다. 과거 3년(2015~2017년) 평균물량 4163가구의 약 1.6배로 건설사업부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최근 3년간 신규수주액 역시 2018년 2조3707억원, 2019년 2조6227억원, 2020년 2조7656억원으로 매년 꾸준히 상승 중이다. 



코오롱글로벌의 현재 수주잔고는 약 9조원으로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5년치 규모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3500가구 이상 늘어난 9400여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80%가 넘는 물량이 상반기에 집중돼 공급계획에 차질이 없을 것이란 설명이다. 서울 광진구 자양아파트 주택재건축사업(165가구)과 부산시 진구 초읍동 일원 '초읍 하늘채 포레스원'(756가구)을 시작으로 3월 대전 선화동, 김해 율하동을 잇달아 분양한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올해 신규수주 목표는 3조1100억원"이라며 "코오롱글로벌의 높아진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입차 유통부문의 성장도 안정적인 실적의 바탕이 됐다. 코오롱글로벌은 BMW를 중심으로 아우디와 볼보 등 수입차 삼각편대를 갖췄다. 2025년까지 수입차 유통부문에서 2조5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려 국내 수입차 업계 선두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신사업으로 주력하는 모듈러와 풍력발전 등에서는 '업 영역 확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