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소비하는 백화점...'더 현대 서울'
쇼핑 일변도 '틀' 깨고 휴식·체험의 장으로


더 현대 서울 5층과 6층에 조성된 사운즈 포레스트.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쇼핑면적 늘려 평당 매출 높이는 게 다가 아니다. '더 현대 서울'은 백화점 공간의 재해석을 통해 쇼핑과 휴식, 체험이 아우러진 공간으로서 경쟁력을 발휘할 것"


24일 프리오픈한 여의도 파크원 소재 '더 현대 서울'을 소개한 현대백화점 관계자의 말이다.



현대백화점 측의 주장과 같이 더 현대 서울은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깨는 여러 요소를 갖춰 눈길을 끌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영업공간이 빼곡히 차 있는 타 백화점과 다르게 더 현대 서울은 전체 면적(8만9100㎡) 가운데 49%를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몄다는 점이다. 신세계그룹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처럼 백화점 공간을 쇼핑 뿐 아니라 시간을 소비하는 곳으로 탈바꿈했다.


현대백화점은 더 현대 서울 각 층마다 충분한 휴식공간을 배치, 고객들이 백화점 내에 머무는 시간을 늘리는 데 주력했다. 1층에는 12m높이의 인공 폭포인 '워터풀 가든'이 자리 잡았으며 5층과 6층에는 천연잔디에 나무와 생화를 심은 녹색 실내공원 '사운즈 포레스트'를 배치했다. 이밖에도 매장 곳곳에 실내 조경을 꾸려놓는가 하면 2~4층은 매장 한 가운데에 카페를 들여 놓는 등 휴식공간 마련에 신경 썼다.


동선도 기존 백화점과 큰 차이를 보인다. 더 현대 서울은 가장 장사가 잘 되는 에스컬레이터 주변에 매장을 집중배치 하지 않고 인공폭포 등을 조성해 볼거리를 제공한다. 층고는 3m에서 최대 20m(6층), 쇼핑 동선은 최대 8m로 설정하는 등 쾌적한 쇼핑환경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문화소비 또한 더 현대 서울이 내세우는 무기 중 하나다. 1층 인공폭포 바로 옆에는 595㎡ 규모의 아트워크를, '사운즈 포레스트'를 중심으로 5층과 6층에는 문화·예술과 여가생활과 식사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컬처 테마파크'를 조성했다.


오픈 초기 기타시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더 현대 서울은 이른바 3대 명품(샤넬, 루이비통, 에르메스) 정도를 빼면 상품구색 측면에서 크게 손색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MZ세대를 겨냥한 지하 2층에는 H&M그룹의 최상위 SPA 브랜드인 '아르켓(ARKET)'의 아시아 첫 매장을 비롯해 스니커즈 리셀 전문 매장인 'BGZT(번개장터)랩'과 명품 시계 리셀숍 '용정콜렉션'등이 들어섰다.


지하 1층에는 구장(7140㎡) 2개를 합친 것보다 큰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식품관 '테이스티 서울'이 자리 잡았다. 이는 '백화점 F&B의 성지'라고 불리는 현대백화점 판교점보다 20% 가량 큰 규모다. 1층에는 구찌·프라다·보테가베네타·버버리·발렌시아가 등 명품 브랜드가 입점했다. 2~4층에는 컨템포러리 의류, 남녀패션, 가구 브랜드 및 편집샵이 자리 잡았다.


현대백화점은 '더 현대 서울'이 차별화를 무기로 자사 대표 백화점 중 하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먼저 영등포와 마포, 서대문, 양천구 등 주변 수요를 확보해 내년에 7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을 목표로 잡았다. 이는 전국 70여개 백화점 가운데 상위 20% 내에 들어오는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