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장 사임
온라인사업 부진 책임으로 물러나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롯데그룹의 온라인사업을 이끌어 온 조영제(사진)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장(전무)이 물러난다.


25일 롯데에 따르면 조 부장은 최근 회사에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의사를 밝혔다. 


조 부장은 1990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한 뒤 마케팅1팀장, 분당점장, 롯데지주 경영전략2팀장을 거쳐 지난해 1월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장을 맡았다. 당해 4월 열린 롯데의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ON(온)' 론칭 간담회에서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맡는 등 롯데의 온라인사업을 총괄해 왔다.



시장에서는 조 부장이 온라인사업 부진 책임을 지고 회사를 떠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2조원의 개발비가 투입된 롯데ON은 론칭 초기부터 서비스 오류가 발생하는 등 매끄럽지 못한 출발을 보였다. 경쟁사인 신세계의 통합 온라인몰 '쓱닷컴'과 경쟁 체제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가격과 제품 구성, 플랫폼 편의성 등에서 뚜렷한 장점을 보이지 못하면서 별다른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롯데는 이달 말까지 근무하는 조 부장을 대신해 온라인사업을 이끌 인물을 외부에서 물색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ON은 백화점, 마트, 슈퍼 등 7개 쇼핑 앱을 합쳤음에도 시너지가 나지 않아 이커머스 전쟁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조 부장은)롯데ON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성과로 인해 책임감을 느끼고 사임의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