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셀론텍, 최대주주 지분 매도 오해 해명
경영권 변경 과정 특수관계자 제외로 감소..."전 경영진 매도 영향 아냐"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세원셀론텍이 최근 일시적으로 하락한 주가가 전 경영진의 주식 매도에 의한 것이 아니라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세원셀론텍 관계자는 25일 "지난 8일 경영권 변경으로 장정호 외 2인이 최대주주 특수관계자에서 제외되면서 최대주주 지분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전 경영진이 지분을 매도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8일 장정호 대표이사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하고 이종인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되면서 세원셀론텍은 유승주, 이종인 공동 대표이사 체제가 됐다. 현재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이사진 선임도 완료한 상태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경영권 변동으로 기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였던 장정호, 에쓰씨밸류리서치, 곽노선 등이 특수관계자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세원셀론텍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기존 30.57%에서 24.71%로 변동됐다.


앞선 관계자는 "일부 주주들이 최대주주 지분율 하락을 지분 매도로 오인해 주식을 매도하고 있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세원셀론텍과 모회사인 SC엔지니어링의 경영권 변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회사가 추진 중인 화공기기 및 정밀기계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원셀론텍은 화공기기·정밀기계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종합엔지니어링 전문기업 에쓰씨엔지니어링과 협업해 각종 산업용 플랜트에 적용되는 반응기, 압력용기, 열교환기, 유압기기 등을 공급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