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證, 자사주 소각..."주주친화 정책 일환"
배당과 자사주 소각 통해 주주환원 성향 34.12%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자사주 1000만주를 소각한다. 주주환원성향은 34.12%로 결정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조치가 주주친화정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25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가 자사주 1000만주를 소각한다고 공시했다. 약 830억원 규모다. 자사주 소각과 함께 1300억원 규모의 배당금도 결정했다. 자기 주식 소각은 지난해 6월 1300만주(680억원 규모)를 소각한데 이어 추가로 올해 3월 진행하는 것으로 보통주 총 발행 주식수의 약 1.5%에 해당된다.


이번 결정은 주가부양에 방점을 둔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약 3727억원의 자기주식을 취득하고 일부를 소각한데 이어 지난 1월 추가로 약 1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매입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배당·자사주 소각은 주주친화정책의 일환으로 결정한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자사주 매입 소각, 배당 등 주주권익 보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