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판매 돌풍
사전 계약 첫 날 2만3760대 기록…국내 완성차·전기차 모델 통틀어 최고 기록
'아이오닉5'.(산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EV) '아이오닉5(IONIQ5)'가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전기차가 내연기관차의 사전 계약 대수를 처음으로 뛰어넘는 기록도 세웠다.


현대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1만7294대)보다 6466대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로써 아이오닉5는 국내 완성차 모델과 국내 전기차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첫날)을 보유한 모델로 등극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지난 23일 처음 공개된 아이오닉5에 대한 세계 각국의 반응도 뜨겁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Motortrend)는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갖춘 현대차의 새로운 모델로, 현대차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이오닉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한다. 판매 가격(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만~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만~5750만원이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을 제공(외부 V2L은 기본 제공)한다. V2L(Vehicle To Load) 기능은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를 공급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