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EV' 리콜, 현대차 신용도 영향 제한적"
한신평 "분담 규모 경감 가능·자금 소요 충분히 흡수" 평가
이 기사는 2021년 02월 26일 11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AA+/안정적)가 대표 전기차(EV) '코나EV' 추가 리콜에 나선 가운데 이번 조치가 신용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26일 현대차의 코나EV 리콜 관련 비용 부담에 대해 ▲국토교통부의 조사결과, LG에너지솔루션과의 분담률 협의에 따라 실질 부담규모가 경감될 수 있는 점 ▲최근 수익성 개선과 우수한 재무구조 감안 시 리콜에 따른 자금 소요를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호섭 한신평 기업평가본부 연구위원은 "배터리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국토부의 조사결과나 LG에너지솔루션과의 분담률 협의에 따라 현대차의 실질 부담규모는 경감될 수 있다"며 "설사 현대차의 부담이 높은 수준으로 분담률이 결정된다고 해도 최근 수익성 개선 추이와 우수한 수준의 재무구조를 감안하면 이번 리콜에 따른 중단기 자금 소요는 충분히 흡수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자료=한국신용평가)


앞서 현대차는 지난 24일 코나EV, 아이오닉EV, 일렉시티버스 총 8만1701대(2017년11월~2029년3월 생산)에 대해 배터리 전량 교환을 위한 리콜에 나선다고 밝혔다. 배터리 교체비용은 약 1조원으로 추산된다. 


현대차는 이를 4분기 실적에 반영(충당부채 설정과 비용 인식)할 계획이나, 향후 배터리 제조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분담률 협의나 국토교통부의 화재 원인 조사 결과에 따라 실제 손익반영의 규모는 변동될 전망이다.


다만, 한신평은 소비자의 높아진 품질 기대 수준과 신기술 적용으로 품질 관리의 중요성과 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점은 부담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자료=한국신용평가)


김호섭 연구위원은 "지난해 3분기 '세타2 GDI엔진' 관련 2조1000억원의 품질비용을 인식한 데 이어 4분기에도 전기차 배터리 교체 리콜 비용(최대 1조원)이 추가될 경우 현대차의 지난해 차량부문 영업이익 규모는 잠정실적(영업이익 1조1000억원)을 상당 폭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들의 높아진 품질 기대 수준과 전자, 전장기술 고도화 등의 영향으로 최근 품질이슈 발생 주기가 짧아지고 범위도 확대되고 있다"며 "전기차 비중 확대와 기존 완성차 업체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기술들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상황이므로 향후 품질관리의 중요성과 관련 비용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