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자회사 '퍼시픽글라스' 지분 매각
경영권 포함 지분 60% 프랑스 '베르상스'에 처분
이 기사는 2021년 02월 26일 13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퍼시픽글라스'를 매각한다.


아모레퍼시픽은 퍼시픽글라스의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60%를 화장품 제병 업계 선도 기업인 프랑스 '베르상스'에 매각한다고 26일 밝혔다. 잔여 지분 40%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보유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뷰티 계열사 중심의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효율적인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이번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확보된 자금으로는 신성장 사업 영역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퍼시픽글라스는 1973년 설립된 화장품 용기 제조 업체로 국내외 110여개 고객사에 2000여 종의 유리 용기를 공급하고 있다. 


베르상스는 향수 및 화장품 산업의 유리 병 제조를 주 사업으로 영위하며, 연간 5억 병을 생산하는 글로벌 선도 업체다. 전 세계적으로 3곳의 생산 공장 그리고 4곳의 후가공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9년 기준 3억900만 유로 (USD 374 Mn)의 매출을 달성했다.


퍼시픽글라스는 후가공 역량이 우수한 베르상스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기존 상품의 퀄리티 향상에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입장에서는 퍼시픽글라스로부터 우선적으로 제품을 공급받는다는 의무 조항이 포함됨에 따라 고품질의 럭셔리 패키지를 지속적으로 공급받게 됐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