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국내 1호 수송
5만8500명분 수량…"전사적 역량 투입 계획"
대한항공 KE9926편에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하기되고 있는 모습.(사진=대한항공)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대한항공이 화이자(Pfizer)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수송했다. 해당 백신은 25일(현지시간) 오후 5시30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출발해 26일 오후 12시10분 인천공항을 통해 도착했다. 백신은 11만7000도즈(Dose)로 5만8500명분이다. 이번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송은 대한항공뿐만 아니라 국토교통부, 질병관리청, 세관, 군경, 물류업체 유피에스(UPS) 등 협업 체계를 토대로 진행됐다.


대한항공은 전문적인 특수화물 운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21개의 백신 수송 전용박스에 나눠 포장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자사의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에 탑재해 수송했다. 냉동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는 항공기 대당 탑재되는 양이 엄격히 제한된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은 초저온 수송을 위해 많은 양의 드라이아이스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의 기술 자료를 면밀히 검토해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사전에 조정했다.

 

세계적 물류 업체인 유피에스와의 공조도 한몫했다. 유피에스는 벨기에 생산 공장에서 대한항공에 탑재되기 전까지의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담당했고, 백신이 한국에 도착한 이후에도 신속하고 안전하게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5개 도시의 접종센터로 배송했다. 이 과정에서 군 수송지원본부의 호위도 함께 이뤄졌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팀(TFT)을 운영하며,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특히 백신 제조사별로 수송 조건이 영하 60℃ 이하의 초저온, 영하 20℃ 이하의 냉동, 2~8℃의 냉장 유지 등으로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 다양한 온도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한 콜드체인 강화와 시설 장비 보강 등에 중점을 뒀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표 국적항공사로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