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올해 1분기 수주액 1조원 육박
태양광사업 1116억, 주택사업 8140억…에너지 성장 기반 다져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양(이하 한양)이 1분기가 지나지 않은 시점에 1조원에 육박하는 수주를 달성했다. 한양의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부문과 미래사업으로 역점을 두고 있는 에너지사업 부문을 포함해 성장 기반을 다지고 있다는 평가다.


한양은 ▲천안 ▲향남 ▲아산 등 3개 현장에서 8141억 원 규모의 주택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월 올해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한 약 1116억 원 규모의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사업에 이어 올해만 네 건이다.


㈜한양이 차입형 토지신탁 방식으로 추진하는 천안풍세 현장 조감도. 출처=㈜한양


한양은 그동안 주택개발·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체질전환을 위해 각 부문별 경쟁력을 키워왔다. 이번에 수주한 주택사업은 수주 다변화 및 브랜드·상품 경쟁력을 높여온 한양의 주택사업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수주 단지 중 '천안풍세 차입형 토지신탁사업'은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일원에 3200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 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 금액은 5342억원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29층, 총 30개 동을 조성한다. 신탁사(교보자산신탁)가 자금조달을 책임지는 차입형 토지신탁 방식으로 추진한다.


'화성향남 관리형 토지신탁사업'은 화성시 향남읍 일원에 공동주택 945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 금액은 1560억원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27층, 총 11개 동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산신인 장기민간임대주택사업'은 아산시 신인동 일원에 공동주택 725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급공사비는 1239억원이다. 지하 4층에서 지상 25층, 총 8개 동을 조성하고 10년간 거주할 수 있는 장기민간임대주택으로 운영 예정이다.


한양은 주력사업인 주택사업에서 기존 공공택지, 도급 위주 수주패턴에서 탈피해 ▲도시정비 ▲공모사업 ▲개발사업 등으로 수주 다변화 및 주택브랜드 '수자인'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양질의 수주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도시정비사업은 지난해 수주한 '창원경화지구 주택재개발 사업'과 같이 수주 방식을 다양화해 신탁연계형 정비사업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더불어 서울, 수도권 가로주택 및 소규모 재건축에도 수익성을 고려해 선별 진출할 방침이다.


지난해 건설사업자로 참여해 우선사업협약을 채결한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5-1생활권) 공모사업', 지자체 공모사업으로 수주한 '김포 사우공설운동장부지 도시개발사업' 과 같이 지자체·LH·SH공사 등 공모사업 참여도 확대한다. 한양은 최근 부동산개발본부를 신설하는 등 개발형 수주 역량을 높이기 위해 역점을 두고 있다.


한양은 '수자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재정비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첨단 스마트홈 서비스'수자인스마트홈1.0'을 출시 후 올해 1월 분양한 '의정부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에 첫 도입했다. 단지는 169:1의 청약 최고 경쟁률(C1 블록, 79㎡ B타입 기준)을 기록했다.


미세먼지 및 코로나19 특화 시스템도 적용한다. 한양만의 언택트 솔루션인 'Six Zone 수자인 클린에어&언택트 솔루션'을 통해 단지 내 출입구부터 가구 내부까지 미세먼지 차단 및 저감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양은 ▲1월 의정부 수자인 디에스티지(2407가구) ▲3월 대구송현 내 1021가구(일반분양 800가구) 재건축단지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부산에코델타시티 ▲남양주 도곡 등 올해만 1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양 관계자는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부문은 민간주택, 공공택지 뿐만 아니라 그간 축적해온 개발사업 역량을 십분 발휘해 도시정비사업, 지자체 및 LH, SH공사를 통한 공모사업 및 민간제안형 개발사업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시티,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등 비주거 사업 분야에도 진출하여 양질의 수주를 확보하고 매출과 수익을 극대화함으로써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래사업인 에너지사업 부문도 육상 및 수상 태양광 사업, 동북아 LNG 터미널 사업, 광양바이오메스 발전소 등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의 성과를 가시화하며 주택개발·에너지 기업으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광주 중앙공원개발 특례사업 '순항'

2지구 이어 1지구도 9월 보상절차 돌입…PF 규모·일정은 미지수

한양, 창원 경화지구 재개발사업 수주

1415세대 규모…민간공원 등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김한기 보성산업 대표, 한양으로 이동

채정섭 한양 대표, 보성산업으로…보성그룹 정기 인사

신탁사 새 먹거리 도시정비사업, 변수는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확대시 입지 축소 우려…"조합 참여 미미할 것"

신탁사 순위 지각변동…전통의 강자들 밀려났다

한자신·아시아·무궁화 약진…한토신·대토신·코람코·교보 등 순위 하락

"유연한 사고로 리스크 관리 접점 찾을 것"

임철순 무궁화금융그룹 부회장…계열사 시너지 창출 중책 맡아

무궁화신탁 첫 데뷔, 신용등급 BBB+

수익성은 우수, 자산적정성은 미흡

동부건설, 한토신 시너지는 '아직'

한토신 공사는 4년간 3건…관급 공사 늘려, 자체사업으로 독립 행보

코람코신탁, 신탁업계 최저 NCR 찍었다

올 9월말 353.98%…차입형 토지신탁 부실이 원인

코람코신탁, 주인 바뀐지 2년만 기업가치 '뚝'

재무건전성 악화…차입형토지신탁 부실사업장·시장 침체 영향

새내기 신탁3사 증자로 몸집 키운다

한투‧대신‧신영 자본금 최대 5배까지 늘리기로

"차입형Vs.책준관리형 토지신탁, 실적 엇갈릴 것"

한기평 웨비나…"차입형, 수주·재무건전성 감소 Vs. 책준형, 수주·수익성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