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수소연료전지 생산기지 건립 본격화
해외 첫 생산기지 광저우 법인 기공식 개최…내년 하반기 완공, 연간 6500기 생산


현대차그룹 HTWO 광저우 조감도.(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건립을 본격화했다.


현대차그룹은 2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위에슈국제회의센터를 온라인 화상으로 연결해 'HTWO 광저우'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중국 행사장에서는 리시(李希) 광둥성 서기와 마싱루이(马兴瑞) 광둥성 성장, 홍성욱 주광저우 대한민국 총영사 등이, 한국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이 세계 수소 사업 본격화와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을 위해 건설하는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공장이다. 중국 내에 최초로 세워지는 대규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전용 공장이기도 하다. 법인명으로는 '인류를 위한 수소'라는 뜻을 담은 현대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브랜드 'HTWO(Hydrogen+Humanity)'가 처음으로 적용됐다.


현대차그룹은 HTWO 광저우 설립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다양한 모빌리티와 산업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HTWO 광저우는 중국 광동성 광저우개발구에 2022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건립된다. 20만7000㎡(6.3만평) 규모의 부지에 연료전지시스템공장과 혁신센터 등이 들어선다. 연간 생산목표는 총 6500기로, 현대차그룹은 향후 중국 시장 상황과 중앙 정부 정책을 고려해 공급물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HTWO 광저우 설립을 위해 지난 2019년 12월 중국 광둥성 정부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후 시장 조사와 부지 선정 작업 등 약 1년의 준비기간을 거쳐 올해 1월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HTWO 광저우는 100% 현대차그룹 지분으로 설립된다.


정의선 회장은 기공식에서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수소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 내 다양한 파트너십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클린 모빌리티 혁신을 적극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싱루이 성장은 "광둥성은 자동차, 에너지를 포함한 20개 전략산업 클러스터를 육성하고 있으며, 특히 수소인프라를 가속화하고 수소 활용을 높이는 등 수소산업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며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2035년 세계 최대의 수소전기차 시장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공업정보화부의 자동차 관련 정책 자문기구인 중국자동차 공정학회는 지난해 10월 '에너지 절감과 친환경차 기술 로드맵 2.0'을 발표하고 중국내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제시했다. 이 로드맵에는 중국이 2035년까지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를 누적 100만대까지 보급해야 한다는 구체적인 목표가 포함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HTWO 광저우 건설을 계기로 수소전기 승용차, 수소전기 상용차를 비롯해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판매를 통해 중국 수소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중국 내 주요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철도, 트램, 선박, 발전 등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 다각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점진적으로 해외시장도 개척해나갈 방침이다. 


정의선 회장은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해외시장 개척의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했다. 당시 정 회장은 "국내 시장에서 수소버스와 수소트럭 판매를 확대하고 미국, 중국 등 해외시장도 적극 개척하겠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며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최고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 미국, 중국, 유럽을 수소사업 4대 주요거점으로 삼고 각국 정부와 다수의 세계적 기업들과 협업해 수소 생태계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현대차, 中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판매법인 설립

광저우 첫 해외 연료전지 생산기지 구축…'2022년 하반기 본격 가동 예고

'미래차 전환 속도' 현대차그룹, 2000억 규모 펀드 조성

현대차 300억 출자…부품개발기업과 전기·수소차 충전소 구축 투자

정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R&D 279억 투입

미래차 경쟁력 제고 일환…"선도 기술 확보해 사업화 촉진"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본격 가동

넥쏘 연료전지 모듈 발전용으로 활용, 1MW급 규모…"수소산업 확대 주력"

저무는 MK시대…정의선의 과제

그룹 내 등기이사직 모두 사임…품질·지배구조·미래차 경쟁력 확보 관건

수소사업 힘 싣는 현대차그룹

'30년까지 11조1000억 투자하는 핵심 사업…입지 구축·사업 확대 본격화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옥석가리기'

'무늬만 신재생에너지' 많아···에너지 전문가 구인난도

친환경車 철강 브랜드 경쟁 '막 올랐다'

포스코·현대제철, 마케팅 강화로 시장 선점 총력전

'정의선 체제' 현대차그룹, 첫 정기주총 눈길

첫 여성 사외이사·신사업 관련 사업목적 추가

'中 시장 재도약' 현대차·기아, 매년 전용EV 내놓는다

4대 전략 공개…2030년까지 21개 친환경 라인업 구축

현대차·SK·포스코·효성,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

타 기업 추가 참여 확대…9월 중 최고경영자 총회 통해 공식 출범

니콜라, 수소 생산시설에 5000만弗 투자

상용차 운행량 많은 인디애나 지역서 깨끗하고 저렴한 수소 확보 목적

현대차그룹 5개사 'RE100' 참여

전동화·수소 모빌리티 등 탄소중립 강화 속도

현대차, 선박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상용화 추진

현대글로벌서비스·한국선급과 맞손…'22년 하반기까지 제품 상용화 목표

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개발 협력

차량에 적용된 연료전지 활용해 이동형 발전기 개발·상용화 목표

예상치보다 좋은 니콜라 2분기 실적…주가는 하락

예상치 상회 불구 주가 흐름은 좋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