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창원공장 생산 재개
"미 출고 물량 해소에 전력"
(사진=쌍용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쌍용자동차가 일부 부품협력사들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인해 중단됐던 생산라인을 재가동한다.


쌍용차는 2일 부품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온 결과, 평택과 창원공장 생산 라인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회생절차와 함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신청한 뒤 잠재적 투자자와의 투자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나, 일부 대기업과 외국계 부품협력사들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인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돼 왔다.



현재 평택공장 각 출입구에는 "힘내세요! 쌍용차 직원 여러분" 등 쌍용차를 응원하는 부품협력사들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조속한 생산라인 가동 재개를 통해 미 출고 물량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이른 시일 내에 HAAH오토모티브와 투자 계약을 맺고 서울회생법원에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을 신청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