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CJ로킨 매각으로 재무 개선 기대"
나이스신평 "부채비율 138.7%→ 123.1% 감소 전망"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CJ대한통운이 중국 내 종합물류자회사인 CJ로킨(CJ Rokin Logistics and Supply Chain Co, Ltd)의 지분 매각으로 재무안전성을 개선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나이스신용평가는 2일 "지난해 말 기준 CJ 로킨의 총차입금 1893억원을 포함한 총 3613억원의 부채가 제거되는 가운데 약 3900억원 수준(법인세 미고려)의 매각대금 유입이 이뤄진다"며 "약 1000억원을 웃도는 매각차익 등을 고려할 경우 회사의 부채비율은 매각 전인 138.7%에서 123.1%로, 차입금의존도는 33.6%에서 30.3%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달 25일 중국 자회사 CJ로킨 지분 73.1%를 사모펀드인 파운틴베스트파트너스(FountainVest Partner)에 전량 매각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2015년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코파펀드인 스틱씨제이글로벌투자파트너십펀드 및 스틱글로벌투자1호사모투자펀드와 공동으로 출자해 특수목적법인(SPC)인 'CJ Rokin Logistics Holdings Limited'를 설립했다. 이를 통해 CJ로킨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나이스신평은 "사업측면에서는 CJ로킨 매각으로 글로벌부문의 매출 및 영업수익성은 과거 대비 저하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쇼핑 부문의 성장 및 택배수요 증가와 점진적인 단가인상 노력으로 택배부문의 영업수익성이 점차 개선돼 일정 수준 보완할 것"으로 전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