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원스토어 260억원 투자...지분 3.8% 확보
IPO 앞둔 원스토어, 시장점유율 20% 육박 등 투자 호재
이 기사는 2021년 03월 03일 09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KT와 LG유플러스가 원스토어에 총 260억원을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두 회사 합산 지분율은 3.8%다. 이로써 통신 3사, 네이버 등 국내 대표 ICT 기업들이 주주로 참여하는 K-앱마켓이 탄생하게 됐다.


이번 투자엔 토종 앱마켓의 경쟁력을 키워 국내 ICT 생태계를 굳건히 해야 한다는 통신 3사의 공감대가 반영됐다. 업계에서는 이번 지분 투자를 계기로 통신 3사의 기존 사업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고, 공동 책임경영 체제도 구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210억원과 50억원을 투자했다. KT는 지분 3.1% LG유플러스는 0.7%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원스토어의 지분구조는 통신 3사 53.9%, 네이버 26.3%, 재무적투자자 18.6% 등으로 재편됐다. 기존 지분구조는 SK텔레콤 52.1%, 네이버 27.4%, 재무적투자자 19.4% 등이었다.



원스토어는 2016년 SKT T스토어, KT 올레마켓, LG유플러스 U+스토어 등 각 사의 앱마켓과 네이버 앱스토어를 통합 출범한 앱마켓이다. 이후 이들 통신3사는 원스토어 유료 결제 시 멤버십 10% 할인을 제공하는 등 형태로 사업적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원스토어는 출범 이후 5년 만인 지난해 순이익 흑자를 기록했으며, 10분기 연속으로 총 거래액이 증가하는 재무적 성과를 달성했다. 시장조시기관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원스토어의 2020년 거래액 성장률은 34.4%로 다른 글로벌 앱마켓의 성장률 대비 약 2배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8월 국내 앱마켓 시장점유율은 역대 최고치인 18.3%를 기록하는 등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지난 5년간 공동 사업자로 함께 해온 두 통신사가 주주로 참여하면서 한 단계 더 높은 차원의 협력이 기대된다"며, "업계와 상생하고 이용자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하는 대한민국 대표 앱마켓으로 거듭나도록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스토어는 2021년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지난해 9월 KB증권, NH투자증권, SK증권을 IPO 주관사로 선정하는 등 준비에 속도를 올려 나가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