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트원, 브이알루와 XR 플랫폼 구축 MOU 체결
메타버스 신사업 속도…콘텐츠 관련 기술 교류 예정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메타버스(Metaverse) 신사업에 나선 에이트원이 'XR(확장현실)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메타버스는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한다.


에이트원은 XR 콘텐츠 유통 플랫폼 구축을 목적으로 VR(가상현실) 플랫폼 기업 브이알루(VRLU)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XR은 VR을 비롯해 AR(증강현실)을 포함하는 초실감·몰입형 기술이 지원되는 가상 세계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사는 각 기업이 확보하고 있는 콘텐츠 관련 기술을 교류한다. 콘텐츠 관련 하드웨어 및 제품의 제조, 수출입, 유통 등에 대해서도 협력하게 된다.



에이트원은 최근 인공지능(AI) 기반 화상회의·강의 플랫폼 '에이트라이브'를 비롯해 VR 전용 영어회화 콘텐츠 'VR 뉴욕스토리'를 출시하며 메타버스 관련 신사업에 나서고 있다. 현재 VR, AR 솔루션 제작 경험을 토대로 XR 기술력을 축적하고 AI 부문까지 접목한 융복합 솔루션 개발을 진행 중이다.


브이알루는 VR콘텐츠 기업으로 야구선수 박찬호, 배우 전광렬 등의 강의 콘텐츠를 담은 'VR마스터 아카데미' 서비스로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뽀로로 등 다양한 캐릭터들의 VR 애니메이션과 K팝 공연을 접목한 융합형 VR 콘텐츠 등 1000여 개 상당의 VR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최철순 에이트원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XR 플랫폼 구축을 위한 기업 상호간 자체기술 교류, 시장 경쟁력을 검증 받은 주요 콘텐츠 기반 협력방안을 구체화했다"며 "이른 시일 내 전문 콘텐츠가 유통될 수 있는 XR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