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SK그룹 본사 압수수색…"최신원 회장 보완수사"
비자금 논란, 그룹 전체로 번지나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SK그룹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5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의 SK그룹 지주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이번 본사 압수수색은 최신원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이 SK그룹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추가 수사하기 위함으로 전해졌다. 


당초 검찰 수사는 최 회장과 SK네트웍스를 비롯한 일부 계열사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SK그룹 본사까지 압수수색하면서 최 회장의 비자금 논란이 그룹 전체로 퍼질 위기에 놓였다. 



최 회장은 과거 SK텔레시스, SKC, SK네트웍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파악한 횡령·배임 금액은 10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달 17일 법원은 "피의 사실을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지위를 이용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높다고 판단한다"며 최 회장을 구속했다. 


최 회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자, SK그룹 창업주인 고(故) 최종건 선경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최신원 회장은 SK네트웍스, SK매직, SK렌터카, 워커힐 등의 계열사 경영을 맡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