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LG CNS와 CBDC 플랫폼 구축
일반자금·정부지원금 별도 관리 형태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신한은행이 한국은행의 CBDC(중앙은행발행디지털화폐) 발행을 대비해 LG CNS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 시범 구축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화폐 플랫폼은 ▲가상의 한국은행이 CBDC를 발행해 중개기관에 유통 ▲중개기관인 신한은행은 발행된 CBDC를 개인에게 지급▲개인 및 가맹점은 발행된 CBDC를 활용해 조회, 결제, 송금, 환전, 충전하는 구조로 구성됐다. 또한 거래 안정성 확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형(거래별 데이터 관리)방식으로 구축됐다.


CBDC의 발행 형태는 개인이 보유한 원화 잔액에서 환전해 사용하는 ▲일반자금과 특정 목적으로 정부 및 지자체에서 교부하는 ▲재난지원금으로 구분하고 자금 별로 원장을 별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재난지원금은 사용처를 한정하거나 사용 기한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플랫폼은 LG CNS가 자체 구축한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Monachain)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앞서 LG CNS는 지난해 한국은행과 CBDC를 개별 은행이 각자의 플랫폼에서 구축하는 경우 상호호환여부에 대한 PoC(기술검증) 진행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지난해부터 CBDC 구축에 앞선 외부 컨설팅을 EY한영과 진행했다. 이달부터는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위한 외부 구축 사업자 선정에 나설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CBDC의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국내외 상황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며 "이번 구축된 플랫폼을 확장해 은행 내부 시스템에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