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피플·현대글로비스, AI 차량외관검사 계약 체결
현대차그룹 협력관계 강화..."1분기 내 가시적 성과 나올 것"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라온피플이 현대글로비스와 인공지능(AI) 차량외관검사 장치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현대차그룹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AI 전문기업 라온피플은 현대글로비스와 15억원 규모 자동차 외관검사 장치(머신비전)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8일 공시했다. 검사는 제네시스를 비롯한 11종의 차량과 21개의 세부 영역별 항목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라온피플은 머신비전과 함께 장치 작동을 위한 소프트웨어도 공급할 예정이다.



라온피플의 차량외관검사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AI 외관검사 기술로 내연 자동차뿐만 아니라 전기·수소차 검사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해당 기술은 기존 룰 기반 비전검사나 육안검사 대비 정밀하고 정확한 불량 검출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라온피플 관계자는 "현대글로비스와 AI 자동차 검사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전략적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AI 자동차 검사 사업을 상용화 한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도 다양한 자동차 제조 브랜드에 AI 검사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영업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선 관계자는 "최근 자사는 자동차 외관검사를 비롯한 AI 머신비전 사업과 카메라 모듈검사, 골프센서 사업 부문에서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며 "2차전지 AI 검사와 자율주행 솔루션과 같은 신규 사업 활성화로 올해 1분기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